메뉴

오비·하이트진로 수입 맥주에 맥못추네

수입 증가로 무역적자 사상최대...EU산 10년간 15배 증가



수입 맥주 브랜드들이 광고·마케팅을 공격적으로 전개해 소비층 확대에 힘을 쏟으면서 오비맥주와 하이트진로 등 국내 맥주업체들이 상대적으로 밀리고 있다.

 

5일 관세청의 품목별 수출입 실적에 따르면 올해 19월 맥주 수입량은 89397t, 수입액은 8412만 달러로 전년 대비 각 18%, 19% 증가했다. 같은 기간 수출량은 8879t, 수출금액은 5312만 달러에 그쳤다. 맥주 수입량이 수출량을 앞지른 것은 처음이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 적자는 3099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적자 규모(1454만 달러)보다 2배 이상 늘어나며 사상 최대 규모를 보였다.

 

2012년에 577만 달러로 첫 적자를 기록한 후 지난해(1741만 달러)에 이어 3년 연속 적자를 보이면서 갈수록 적자 폭이 커지는 양상이다.

 

수입 맥주의 약진은 소비자들의 브랜드 선호도와 다양성 추구 등 기호가 바뀐 데다, 유럽연합(EU)과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에 따른 관세인하 효과 등이 가세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관세청 분석 결과, 여러 종의 맥주를 보유한 EU산 맥주 수입은 최근 10년간 15.1배 늘어났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블라인드 테스트를 해 했을 때 수입맥주나 국산 맥주나 별 차이 없고 구분하지 못한다고 하지만 대체로 수입 맥주가 더 맛있다고 말하는 사람이 많은 것이 사실이라면서 대형마트 뿐 아니라 편의점에서 수입맥주 할인 이벤트를 실시해 고작 국산맥주와 몇 백원의 가격 차이가 나기 때문에 국산맥주의 자구책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3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7월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배스킨라빈스가 하와이 소재의 마카다미아 전문 브랜드 ‘마우나로아’와 협업해 7월 이달의 맛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을 출시한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은 고소한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과 달콤한 카라멜 아이스크림의 두 가지 플레이버에 견과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토핑을 쏙쏙 넣은 후, 카라멜 리본을 둘러 바삭한 식감과 깊은 풍미를 극대화 한 제품이다. 입 안 가득 부드럽고 진한 달콤함과 특유의 이국적인 맛을 느낄 수 있어 마치 하와이에 온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이달의 음료로는 고소한 마카다미아 맛 블라스트에 부드럽고 풍부한 향의 카라멜 드리즐을 더한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블라스트’를 선보인다. 허니 로스티드 맛 마카다미아 한 봉을 토핑으로 통째로 올려 고소하면서도 달콤한 풍미가 특징이다. 이와 함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에 초콜릿 코팅을 입힌 볼 형태의 디저트 ‘아이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볼’도 7월 중순부터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배스킨라빈스는 포켓몬스터를 적용한 제품들의 인기에 힘입어 ‘팽도리’를 모티브로 한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한다. 시원 상큼한 밀크와 소다 맛 아이스크림에 팝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