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비맥주, 점유율 하락 바닥칠까

URL복사

후발주자 공격에 '빨간불'...영업력 약화도 문제로 지적

국내 맥주시장 점유율 1위인 카스의 선호도가 낮아지고 있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국내 맥주시장 점유율 1위인 '카스'는 롯데마트 매출 비중이 201337,4%에서 지난해 32.3%5.1%포인트 낮아졌다. '맥스'(4.7%)'더 프리미어 오비'(4.3%), '드라이D'(4.1%) 등도 매출 점유율이 23%포인트 떨어졌다.

 

매출 2위인 '하이트'는 매출 비중 15.4%로 전년과 비슷한 점유율을 유지했다.

 

시장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전국 19세 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맥주 브랜드를 조사한 결과에서도 하이트진로의 하이트(하이트맥주)19.5%로 나타나 22.0%1위 카스(오비맥주)2.5%p 차로 따라 붙었다.

 

3위는 오비맥주의 신제품 '더 프리미어 오비(9.8%)', 4위는 하이네켄(9.0%), 5위는 클라우드(8.5%), 6위는 맥스(5.8%), 7위는 밀러(3.6%), 8위는 칭다오(2.5%), 9위는 아사히(1.4%), 10위는 삿포로(1.2%)가 차지했다.

 

, 국내 맥주 시장의 후발주자인 롯데주류가 이달부터 클라우드 유통을 확대하면서 점유율 경쟁이 더욱 가열될 전망이다.


롯데주류는 현재 맥주 1공장에서는 기존 생산량의 2배인 10로 늘리는 작업을 완료한 가운데 이달 말 출고를 목표로 품질 균일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맥주 2공장이 가동을 시작하는 오는 2017년에는 롯데주류의 클라우드 생산량은 연간 30에 이르게 된다.

  

이는 맥주 오비맥주와 하이트진로와 비교해 5분의 1 수준이지만 롯데주류의 생산량 증대에 맞춰 점유율도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재, 오비맥주는 청원공장 70, 광주공장 57, 이천공장 33등 연간 총 160, 하이트진로는 강원공장 60, 전주공장 60, 마산공장 30등 연간 총 150를 생산 중이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여름 카스가 '소독약 냄새' 논란을 겪은 뒤 오비맥주가 하향세를 걷고 있다면서 장인수 사장에 이어 새로운 수장으로 선임된 AB인베브 부사장 출신인 프레데리코 프레이레 사장이 영업보다는 조직 쇄신에 중점을 두는 전략이 안 먹혔다는 의견도 지배적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투썸플레이스, 2022 설 선물세트 6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투썸플레이스는 설 명절을 앞두고 소중한 사람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할 설 선물세트를 출시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투썸의 설 선물세트는 마음(heart)을 테마로 새로운 변화와 건강한 일상을 기원한다는 의미를 담아 기획했다. 고품질 스테인리스 텀블러를 함께 구성해 지속가능한 가치를 더한 ‘투썸X락앤락 하트홀릭’과 커피 애호가를 위해 다양한 홈카페 제품으로 꾸린 ‘투썸 커피홀릭’ 2가지 라인으로, 단품 구매 시보다 최대 30% 할인된 1~3만원대로 만나볼 수 있다. ‘투썸X락앤락 하트홀릭’ 라인은 스테인리스 소재의 락앤락 텀블러를 포함했다. △하트홀릭 I은 스틱커피와 심플한 스텐 머그컵, △하트홀릭 II는 스틱커피와 핸드드립 커피, 사무실 외 차량용으로도 사용 가능한 텀블러로 구성했다. △하트홀릭 III는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든 커피를 즐길 수 있도록 디카페인 스틱커피와 함께 손잡이가 달린 스트랩 텀블러를 담았다. ‘투썸 커피홀릭’ 라인은 언제 어디서나 여유롭고 편안하게 커피 타임을 가질 수 있도록 홈카페 브랜드 ‘에이리스트 제품(aList)으로 다채롭게 구성했다. △커피홀릭 I은 라떼 2종(초콜릿 라떼, 바닐라 라떼)과 머그컵으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