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비맥주, 점유율 하락 바닥칠까

후발주자 공격에 '빨간불'...영업력 약화도 문제로 지적

국내 맥주시장 점유율 1위인 카스의 선호도가 낮아지고 있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국내 맥주시장 점유율 1위인 '카스'는 롯데마트 매출 비중이 201337,4%에서 지난해 32.3%5.1%포인트 낮아졌다. '맥스'(4.7%)'더 프리미어 오비'(4.3%), '드라이D'(4.1%) 등도 매출 점유율이 23%포인트 떨어졌다.

 

매출 2위인 '하이트'는 매출 비중 15.4%로 전년과 비슷한 점유율을 유지했다.

 

시장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전국 19세 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맥주 브랜드를 조사한 결과에서도 하이트진로의 하이트(하이트맥주)19.5%로 나타나 22.0%1위 카스(오비맥주)2.5%p 차로 따라 붙었다.

 

3위는 오비맥주의 신제품 '더 프리미어 오비(9.8%)', 4위는 하이네켄(9.0%), 5위는 클라우드(8.5%), 6위는 맥스(5.8%), 7위는 밀러(3.6%), 8위는 칭다오(2.5%), 9위는 아사히(1.4%), 10위는 삿포로(1.2%)가 차지했다.

 

, 국내 맥주 시장의 후발주자인 롯데주류가 이달부터 클라우드 유통을 확대하면서 점유율 경쟁이 더욱 가열될 전망이다.


롯데주류는 현재 맥주 1공장에서는 기존 생산량의 2배인 10로 늘리는 작업을 완료한 가운데 이달 말 출고를 목표로 품질 균일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맥주 2공장이 가동을 시작하는 오는 2017년에는 롯데주류의 클라우드 생산량은 연간 30에 이르게 된다.

  

이는 맥주 오비맥주와 하이트진로와 비교해 5분의 1 수준이지만 롯데주류의 생산량 증대에 맞춰 점유율도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재, 오비맥주는 청원공장 70, 광주공장 57, 이천공장 33등 연간 총 160, 하이트진로는 강원공장 60, 전주공장 60, 마산공장 30등 연간 총 150를 생산 중이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여름 카스가 '소독약 냄새' 논란을 겪은 뒤 오비맥주가 하향세를 걷고 있다면서 장인수 사장에 이어 새로운 수장으로 선임된 AB인베브 부사장 출신인 프레데리코 프레이레 사장이 영업보다는 조직 쇄신에 중점을 두는 전략이 안 먹혔다는 의견도 지배적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6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7월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배스킨라빈스가 하와이 소재의 마카다미아 전문 브랜드 ‘마우나로아’와 협업해 7월 이달의 맛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을 출시한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은 고소한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과 달콤한 카라멜 아이스크림의 두 가지 플레이버에 견과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토핑을 쏙쏙 넣은 후, 카라멜 리본을 둘러 바삭한 식감과 깊은 풍미를 극대화 한 제품이다. 입 안 가득 부드럽고 진한 달콤함과 특유의 이국적인 맛을 느낄 수 있어 마치 하와이에 온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이달의 음료로는 고소한 마카다미아 맛 블라스트에 부드럽고 풍부한 향의 카라멜 드리즐을 더한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블라스트’를 선보인다. 허니 로스티드 맛 마카다미아 한 봉을 토핑으로 통째로 올려 고소하면서도 달콤한 풍미가 특징이다. 이와 함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에 초콜릿 코팅을 입힌 볼 형태의 디저트 ‘아이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볼’도 7월 중순부터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배스킨라빈스는 포켓몬스터를 적용한 제품들의 인기에 힘입어 ‘팽도리’를 모티브로 한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한다. 시원 상큼한 밀크와 소다 맛 아이스크림에 팝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