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주류 ‘웃고’ 오비·하이트 ‘울고’...3국지 ‘희비’

URL복사

맥주 양강, 봉이 김선달 되고 순이익 줄어드는 동안 클라우드 생산량 6배 늘리기로 결정

롯데주류(대표 이재혁)가 클라우드(Kloud)’의 생산 규모를 6배로 늘리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국내 맥주 시장을 양분(兩分)하는 오비맥주와 하이트진로에 도전장을 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칠성음료는 클라우드의 높은 인기와 수요 증가를 감안해 충북 충주에 있는 메가폴리스 산업단지에 총 7000억원을 투자해 기존 1공장보다 5배 정도 큰 규모의 제2공장을 짓기로 했다. 이번 공사는 올 4월 시작해 내년 완공이 목표다.

 




클라우드 제2공장의 생산량은 50kL이 될 예정이다. 현재 기존 1공장은 10kL를 만들고 있다.

 



롯데칠성 관계자는 2공장이 완공되면 생산량이 지금의 6배 정도가 돼 국내 맥주 총소비량의 30% 정도를 공급할 수 있게 된다오비맥주와 하이트진로에 맞서 본격적인 맥주 삼국지시대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

 

경쟁사인 오비맥주와 하이트 진로는 침울한 분위기다.

 

특히, 오비맥주는 남한강 하천수를 36년간 공짜로 끌어다 맥주를 만든 사실이 드러나면서 한정된 국가 자원인 물을 한 푼도 내지 않고 사용해왔다는 점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순이익이 급감했다. 지난 4분기 매출은 4709억 원(1.16%), 영업이익은 316억 원(7.79%)으로 직전년보다 소폭 개선되겠지만, 순이익은 44.94% 급감한 151억 원으로 추정된다.


 


이에 반해 작년 4월 첫선을 보인 '클라우드'는 출시 9개월 만에 1억병(330mL 기준) 판매를 돌파하며 겨울 비수기인 작년 12월에도 월별 최고치인 1500만병 판매 기록을 세웠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