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하이트진로, 이천시에 3130만원 빚 진 이유는?

URL복사

양근서 의원, “하천수 사용료 덜 낸 행위는 엄중한 관리 필요해” 지적

OB맥주에 이어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도 하천수 사용료를 덜 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경기도가 도의회 양근서(새정치민주연합·안산6) 의원에게 제출한 도내 하천수 사용료 부과·징수 긴급점검 결과를 보면 도내 시·군들이 지난해 하천수 사용료를 부과하지 않거나 잘못 부과한 건수는 모두 6건으로 69500만 원에 달했다.

 

특히, 하이트진로는 이천시가 사용료를 허가량 대신 사용량 기준으로 잘못 부과해 3130만 원을 덜 낸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도 같은 이유로 경안천에서 하천수를 사용하는 골프장에 1900여만 원, 구리시는 S상회에 540여만 원을 잘못 부과해 모두 5500여만 원을 받지 못했다.

 

양평군은 흑천을 사용하는 H산업개발에 1280만 원, 포천시도 우금천을 쓰는 D하이테크에 275만 원을 아예 부과하지 않았다.

 

양 의원은 지방재정이 고갈되는 상황에서 없는 세원이라도 발굴해야 함에도 세원 관리조차 제대로 못해 수백억 원의 세수가 새고 있어 엄중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해 말 OB맥주가 36년간 77억 원 상당의 남한강 물을 공짜로 사용해 온 것으로 드러나면서 봉이 김선달논란이 불거지자 도는 올 1월부터 도내 251개 하천수 사용자에 대한 긴급점검을 실시한 바 있다.

 

 

관련기사

3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