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하이트진로, 갑질도 모자라 경쟁사 비방까지?

URL복사

롯데주류 처음처럼 음해 죄로 과징금 1억 4000만원 부과받아

중소 생수업체 마메든샘물에게 갑질을 한 행위로 비난을 받고 있는 하이트진로(회장 박문덕)가 이번에는 롯데주류를 근거 없이 비방한 혐의로 과징금 14300만 원을 물게 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하이트진로가 지난 20123월부터 두 달 동안 서울과 경기 지역 등에서 '처음처럼'을 비방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처음처럼은 독', '인체에 치명적' 등의 표현이 담긴 현수막과 전단지를 만들어 비방했다고 설명했다.

 

하이트진로는 한 TV 고발프로그램 내용을 근거로 '처음처럼'의 유해성을 부각하는 주장을 펼쳤지만, 해당 프로그램 내용이 객관적 근거가 없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알려졌다.

 

공정위 관계자는 하이트진로가 본사 차원에서 비방 광고를 주도했다면서 문제가 되자 마치 음식점 업주가 자체적으로 비방 광고를 한 것처럼 위장하는 등 본사의 개입 사실을 숨겨온 상황이라고 말했다.

 

하이트진로는 일부 영업사원이 TV 프로그램의 고발 내용을 영업에 활용한 것이라고 소명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

 

공정위는 소주제품 시장을 포함해 소비자들에게 근거 없는 불안감을 야기해 경쟁상 우위를 확보하려는 부당 광고행위를 엄중히 제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하이트 진로는 지난해 8월에도 서울중앙지법은 비방광고에 연루돼 임직원 4명과 해당 프로그램 PD에게 모두 유죄를 선고받은바 있다.

관련기사

4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푸드빌 제일제면소, 겨울 별미국수 3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제일제면소가 추운 날씨에 제격인 겨울 별미국수 3종을 출시한다. 제일제면소의 이번 콘셉트는 ‘추운 겨울 따뜻하게 스며든 별미국수’로 추위를 이겨낼 수 있는 겨울 별미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겨울바다 문어우동’은 깊고 진한 육수와 쫄깃한 면발이 조화를 이루는 겨울 별미로 탱탱한 문어다리를 통째로 올려 시각적인 재미까지 더했다. ‘육개장 칼국수’는 얼큰하고 개운한 국물에 칼국수와 소고기가 더해져 진한 맛을 낸다. ‘스키야키 전골’은 달콤 짭쪼름한 육수에 소고기, 구운 두부, 각종 채소를 넣고 익혀먹는 전골 요리로 2인이 푸짐하게 즐길 수 있다. ‘겨울바다 문어우동’과 ‘육개장 칼국수’는 사이드 메뉴와 함께 차림상으로도 판매한다. 이번 신메뉴는 전국 제일제면소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양재하나로마트점, 용산역사점, 청량리역사점, 코엑스점, N서울타워점, 인천공항점은 육개장 칼국수만 판매한다. 신메뉴 출시를 기념해 제일제면소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추가 시 ‘씨앗닭강정(대)’ 무료 쿠폰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해당 쿠폰은 내년 1월 31일까지 증정 메뉴를 제외하고 2만 원 이상 주문 시 테이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