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문덕, 오너 일가 배불리기 ‘딱 걸렸네’

URL복사

공정위, 일감 몰아주기로 하이트진로와 서영이앤티 현장 조사 실시

공정거래위원회가 하이트진로의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 의혹에 대해 조사를 시작했다.

 

공정위는 어제 서울 청담동 하이트진로 본사와 계열사인 서영이앤티의 서초동 사옥에서 현장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영이앤티는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과 전무를 맡고 있는 박 회장의 차남 태영씨 등 총수 일가 지분이 99.91%에 달하는 비상장회사로 이 회사는 맥주 냉각기 제조·판매 목적으로 설립됐다.

 

이 회사는 2012년 매출 1118억원 중 1086억원(97%)이 하이트진로 계열사와의 내부거래에서 발생했다.

    

서영이앤티는 오너 일가에 대한 일감 몰아주기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해 4딸기가 좋아키즈 카페를 인수하면서 관련 매출액을 불리는 방식으로 내부거래를 줄였다.

 

그러나 지난해 매출액 506억원 중 203억원(40.1%)이 여전히 하이트진로 내부거래 매출액으로 일감 몰아주기 규제 기준인 매출액 대비 내부거래 비중인 20%(비상장사 경우)를 훌쩍 넘어선 상태다.

 

이 같은 정황이 파악되자 공정위는 8일 서울 청담동 하이트진로 본사와 서울 서초동 하이트진로 계열사인 서영이앤티에 시장감시국 소속 조사관 10여명을 보내 현장조사를 벌였다.

    

이에 대해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계열사 간 거래에 대한 단순 실태점검 차원에서 조사를 나온 것"이라며 케그 등을 국내에서 제대로 생산할 수 있는 업체가 서영이앤티뿐이라며 일정 수준 이상의 거래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3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해피 홀리데이 아이스크림 케이크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 그룹이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행복한 크리스마스 파티를 완성시켜 줄 아이스크림 케이크 16종을 출시한다. 배스킨라빈스는 매년 크리스마스 시즌마다 배스킨라빈스만의 감성이 담긴 캠페인을 진행하고, 즐거움에 재미까지 더한 아이스크림 케이크를 출시해왔다. 2021년의 테마는 ‘해피홀리데이’로 사랑하는 가족 & 친구와 함께 행복한 크리스마스를 즐길 수 있는 모두를 위한 아이스크림 케이크 16종을 선보인다. 대표 제품은 △파티 위드 트윙클 트리, △파티 위드 해피박스, △파티 위드 스노우 볼 3종으로, 히든 포크, 워터볼, 파티 박스 등 재미 요소를 가득 담은 것이 특징이다. 먼저 동글동글한 모양의 ‘스노우볼’ 아이스크림이 쌓여 있어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는 ‘파티 위드 트윙클 트리’는 중앙에 있는 귀여운 별 모양 막대를 뽑으면 3단포크가 들어있어 특별한 날 여럿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케이크다. 지난해 큰 인기를 끈 ’27 큐브’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신기술을 적용해 만든 원형 아이스크림을 활용했다. ‘파티 위드 해피박스’는 케이크 하단 해피박스 속에 가랜드 1개, 물결양초 4개, 하트풍선 4개 등 파티용품이 숨어있어 나만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