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비맥주, 경영 ‘빨간불’...점유율 1위 무너지나

URL복사

지난해 영업이익 전년대비 30% 하락하고 몸집 커졌지만 실속은 없어

국내 맥주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오비맥주가 흔들리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오비맥주의 지난해 매출액은 1조5300억원으로 전년 대비 3% 증가했다. 성장세는 유지했지만 성장 속도는 대폭 둔화됐다.


영업이익도 8년 만에 감소세를 기록했다. 지난해 오비맥주의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30%하락한 3283억원이다. 이는 연간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감소한 것은 실적 부진에 빠졌던 2006년 이후 처음이다.


업계는 회사 매각 과정에서 인건비 지출이 불어나고 한층 치열해진 시장 경쟁으로 판관비 부담이 커진 것이 수익성을 악화시킨 것으로 보고 있다.


판매비는 2013년 2556억원에서 2014년 3363억원으로 늘면서 회사의 수익성을 갉아먹었다. 당기순이익도 2013년 3102억원에서 지난해 2251억원으로 확 줄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지난해 주인이 바뀌면서 직원들 독려차원에서 위로금과 복리후생비 등 인건비가 약 1000억원 지급되면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하이트진로와 롯데주류의 공격도 만만치 않은 상황 속에서 오비맥주의 상황은 쉽게 나아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하이트 맥주는 올 1분기 판매량이 990만 상자로 작년 1분기보다 25% 정도 늘었으며 롯데주류는 작년 말 맥주 1공장의 생산 규모를 연간 5만kl에서 10만kl로 2배 늘리는 증설 공사를 완료한 상태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지난해 주인이 바뀌면서 직원들 독려차원에서 위로금과 복리후생비 등 인건비가 약 1000억원 지급되면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 최대 맥주회사인 AB인베브는 2009년 18억 달러를 받고 오비맥주를 팔고 4년 만에 3배 이상 비싼 58억 달러에 오비맥주를 되사왔으며 2013년 4885억원을 배당했던 오비맥주는 올해 배당을 실시하지 않아 AB인베브는 인수 자금을 회수하지 못한 상태다.

관련기사

3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