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비맥주, 경영 ‘빨간불’...점유율 1위 무너지나

지난해 영업이익 전년대비 30% 하락하고 몸집 커졌지만 실속은 없어

국내 맥주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오비맥주가 흔들리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오비맥주의 지난해 매출액은 1조5300억원으로 전년 대비 3% 증가했다. 성장세는 유지했지만 성장 속도는 대폭 둔화됐다.


영업이익도 8년 만에 감소세를 기록했다. 지난해 오비맥주의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30%하락한 3283억원이다. 이는 연간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감소한 것은 실적 부진에 빠졌던 2006년 이후 처음이다.


업계는 회사 매각 과정에서 인건비 지출이 불어나고 한층 치열해진 시장 경쟁으로 판관비 부담이 커진 것이 수익성을 악화시킨 것으로 보고 있다.


판매비는 2013년 2556억원에서 2014년 3363억원으로 늘면서 회사의 수익성을 갉아먹었다. 당기순이익도 2013년 3102억원에서 지난해 2251억원으로 확 줄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지난해 주인이 바뀌면서 직원들 독려차원에서 위로금과 복리후생비 등 인건비가 약 1000억원 지급되면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하이트진로와 롯데주류의 공격도 만만치 않은 상황 속에서 오비맥주의 상황은 쉽게 나아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하이트 맥주는 올 1분기 판매량이 990만 상자로 작년 1분기보다 25% 정도 늘었으며 롯데주류는 작년 말 맥주 1공장의 생산 규모를 연간 5만kl에서 10만kl로 2배 늘리는 증설 공사를 완료한 상태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지난해 주인이 바뀌면서 직원들 독려차원에서 위로금과 복리후생비 등 인건비가 약 1000억원 지급되면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 최대 맥주회사인 AB인베브는 2009년 18억 달러를 받고 오비맥주를 팔고 4년 만에 3배 이상 비싼 58억 달러에 오비맥주를 되사왔으며 2013년 4885억원을 배당했던 오비맥주는 올해 배당을 실시하지 않아 AB인베브는 인수 자금을 회수하지 못한 상태다.

관련기사

3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7월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배스킨라빈스가 하와이 소재의 마카다미아 전문 브랜드 ‘마우나로아’와 협업해 7월 이달의 맛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을 출시한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은 고소한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과 달콤한 카라멜 아이스크림의 두 가지 플레이버에 견과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토핑을 쏙쏙 넣은 후, 카라멜 리본을 둘러 바삭한 식감과 깊은 풍미를 극대화 한 제품이다. 입 안 가득 부드럽고 진한 달콤함과 특유의 이국적인 맛을 느낄 수 있어 마치 하와이에 온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이달의 음료로는 고소한 마카다미아 맛 블라스트에 부드럽고 풍부한 향의 카라멜 드리즐을 더한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블라스트’를 선보인다. 허니 로스티드 맛 마카다미아 한 봉을 토핑으로 통째로 올려 고소하면서도 달콤한 풍미가 특징이다. 이와 함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에 초콜릿 코팅을 입힌 볼 형태의 디저트 ‘아이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볼’도 7월 중순부터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배스킨라빈스는 포켓몬스터를 적용한 제품들의 인기에 힘입어 ‘팽도리’를 모티브로 한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한다. 시원 상큼한 밀크와 소다 맛 아이스크림에 팝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