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비맥주, ‘바이젠’으로 ‘클라우드’에 도전장

URL복사

출시부터 디자인 표절 논란 휩싸여...기존제품 대비 15% 가격 인상

올해 1분기 매출에 빨간불이 들어왔던 오비맥주가 프리미엄 맥주를 표방하는 바이젠을 내놓고 롯데주류에 도전장을 냈다.

 

프레데리코 프레이레 오비맥주 대표는 17일 신제품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프리미어OB바이젠' 출시를 시작으로 프리미엄 맥주 라인인 '브루마스터 셀렉션(Brew master selection)'을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오비맥주는 프리미엄 이미지가 한층 강화된 상품으로 ''이란 원재료의 특수성을 살리고 가격도 15% 인상하는 고급화 전략을 펼칠 예정이다.

 

장유택 오비맥주 전무는 "프리미어OB바이젠은 카스와 프리미어OB필스너보단 가격대가 높지만 수입맥주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국내 프리미엄 맥주 시장 내 틈새시장을 공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업계는 이 같은 오비맥주의 결정에 롯데주류의 '클라우드'를 의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오비맥주의 모회사 AB인베브는 올해 1분기 분기보고서에서 시장경쟁이 치열해진 데 따라 오비맥주의 매출이 약 4% 감소했다고 밝혔다. 오비맥주의 분기 매출성장이 후퇴한 건 9년 만에 처음이다.

 

오비맥주는 지난해까지 매출 성장을 이어오다 올해 1분기부터 매출성장에 제동이 걸렸다. 지난해 매출은 15300억 원으로 전년도(14848억 원)보다 약 3% 늘었다.

 

하지만 지난해 출시된 롯데주류 '클라우드'는 작년 1분기 점유율 3%에서 현재 8%까지 확대되며 국내 맥주 시장 점유율 3위에 올라섰다.

 

공교롭게도 바이젠은 출시하자마자 디자인이 롯데주류의 클라우드와 흡사한 색상과 서체를 이용했는 논란에도 휩싸였다.

 

흰색 바탕에 금색 줄무늬, 서체와 금색 병 뚜껑, 캔 윗부분의 금색 테두리는 클라우드를 연상케 한다는 의견이 대부분이다.

 

오비맥주는 이에 대해 기존 제품인 프리미어디자인에서 색상만 바꿨을 뿐 카피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바이젠은 프리미어의 패밀리 제품이기 때문에 디자인은 그대로 이용한 것이라며 해외 맥주브랜드도 흰색 바탕에 금색 검정색을 이용하는 제품도 많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6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케요네스' 출시… “케찹과 마요네스의 황금비율”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케찹과 마요네스를 최적의 비율로 조합한 ‘케요네스’를 선보였다. 오뚜기는 소비자들이 마요네스를 베이스로 하는 소스를 만들 때 가장 많이 조합하는 소스로 ‘케찹’을 꼽았다는 점에 착안해 두 소스를 섞은 ‘케요네스’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1971년 ‘오뚜기 토마토 케찹’, 이듬해 ‘오뚜기 마요네스’를 출시한 이후 줄곧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며 소스 시장을 선도해온 오뚜기만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두 소스의 ‘황금비율’이 탄생했다. 이번 신제품 출시에는 소비자들의 목소리가 크게 작용했다. ‘케요네스’는 지난 2월 오뚜기와 빙그레가 손잡고 선보인 과자 ‘참깨라면타임’에 동봉된 소스로 선출시된 바 있다. 당시 SNS에서는 ‘케요네스’를 별도로 구입하고 싶다는 소비자 의견이 줄을 이었고, 오뚜기는 이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케요네스’를 제품화하게 됐다. ‘케요네스’는 새콤달콤한 토마토 케찹에 고소한 마요네스를 섞고, 깔끔한 뒷맛을 느낄 수 있도록 매콤한 할라피뇨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각종 스낵 및 튀김요리의 딥핑소스는 물론 샐러드 드레싱, 샌드위치 소스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케요네스’는 중독성 강한 맛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