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용태대표, 여전히 하이트진로 아직도 하이트진로

URL복사

현장 투쟁 300일 맞아 기자회견과 퍼포먼스...“삶의 벼랑으로 밀었다” 밝혀


하이트진로와 법적 분쟁을 벌이고 있는 김용태 마메든샘물 대표의 시위가 300일을 맞았다.

 

김 대표는 100일이 되고 200일이 넘고 300일이 지나도 하이트진로 앞에 있고, 여전히 시위를 벌이고 있으며 앞으로도 시위를 계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6일 시위 300일을 맞은 김용태 대표는 시민연대 관계자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서초동 하이트진로 사옥 앞에서 공식사과와 배상을 요구했다.

 

이날 김용태 대표는 “‘하이트진로의 불공정 염매행위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했지만 1차 제소에서는 거래 관행이라며 무혐의 처분을, 2차 제소에서는심의 자체를 종결처리 했다면서 공정거래위원회는 원가이하에 판매한 것은 사회적인 문제가 될 수 있지만 공정위에서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모순된 태도로 하이트진로의 손을 들어준 것이라고 말했다.

 

, “하이트진로는 이러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시정 명령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제기한 상황이라며 자신들의 잘못된 갑질이 세상에 드러날까 두려워, 우리나라 최고의 로펌에게 수임을 주면서 법정 공방을 벌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표는 고등법원에서 하이트진로에 대한 공정위의 시정명령이 정당하다는 판결이 나왔음에도 회사 측은 대법원에 상고하며 아직도 갑질을 계속하고 있다하이트진로가 자신의 잘못을 사과하고 배상하기는커녕, 피해자를 삶의 벼랑 끝으로 밀어 넣고 있다고 성토했다.

 

한편, 김용태 대표는 작년 91일부터 하루도 거르지 않고 시위를 해오고 있으며, 딸의 결혼하는 날에도 시위를 중단하지 않았다.

 

최근에는 마메든 샘물사업을 할 때 사용했던 트럭 위에 작은 텐트를 설치하고 하이트진로서초동 사옥 앞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영상취재 / 편집 노태영 기자>

관련기사

4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푸드빌 제일제면소, 겨울 별미국수 3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제일제면소가 추운 날씨에 제격인 겨울 별미국수 3종을 출시한다. 제일제면소의 이번 콘셉트는 ‘추운 겨울 따뜻하게 스며든 별미국수’로 추위를 이겨낼 수 있는 겨울 별미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겨울바다 문어우동’은 깊고 진한 육수와 쫄깃한 면발이 조화를 이루는 겨울 별미로 탱탱한 문어다리를 통째로 올려 시각적인 재미까지 더했다. ‘육개장 칼국수’는 얼큰하고 개운한 국물에 칼국수와 소고기가 더해져 진한 맛을 낸다. ‘스키야키 전골’은 달콤 짭쪼름한 육수에 소고기, 구운 두부, 각종 채소를 넣고 익혀먹는 전골 요리로 2인이 푸짐하게 즐길 수 있다. ‘겨울바다 문어우동’과 ‘육개장 칼국수’는 사이드 메뉴와 함께 차림상으로도 판매한다. 이번 신메뉴는 전국 제일제면소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양재하나로마트점, 용산역사점, 청량리역사점, 코엑스점, N서울타워점, 인천공항점은 육개장 칼국수만 판매한다. 신메뉴 출시를 기념해 제일제면소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추가 시 ‘씨앗닭강정(대)’ 무료 쿠폰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해당 쿠폰은 내년 1월 31일까지 증정 메뉴를 제외하고 2만 원 이상 주문 시 테이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