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동빈, ‘쏘맥’에 천 억원 이상 투자하는 속내는?

URL복사

‘클라우드’·‘처음처럼’ 공장 증설에 각각 630억 1000억 투자...생산량 확대


롯데주류가 클라우드처음처럼의 점유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대대적인 투자를 한다.

 

업계에 따르면 약 630억원을 투자해 이르면 내년 3월부터 충주시 대소원면 일대 328959규모의 부지에 충주2공장 건립을 시작한다.

 

, 내년 초부터 충주기업도시에 있는 충주공장에서 현재의 2배인 연간 10의 클라우드를 생산할 예정이다.

 

630억원을 투자해 오는 20177월 완공될 예정인 충주2공장에서는 연간 50규모의 클라우드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충북 청주시 청원구 내수읍에 총 900여억원을 들여 소주 '처음처럼'의 생산라인을 추가로 마련한다.

 

이번 생산라인은 롯제주류의 자회사인 충북소주가 보유한 부지에 신설되는 소주 병입 공장으로 연간 1000만 상자(1상자 360소주 30) 규모로 생산할 수 있다.

 

내년 말 청주 생산라인의 증설이 완료되면 롯데주류는 연간 3000만 상자 규모의 소주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지난 4월 출시된 클라우드는 출시 6개월 만에 6000만병 판매를 돌파했으며 현재 가동 중인 클라우드 충주공장에 지난달까지 견학 방문객이 2만 명을 넘어섰다.

 

10월 미국에서 140여개 점포에 공급된 클라우드 2만 병은 2주 만에 완판됐으며 롯데칠성음료는 애초 계획보다 3배 늘린 총 45만병을 수출하기로 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클라우드의 주문량이 늘면서 생산하자마자 바로 출하되는 상황이라 생산라인이 추가되면 더 신선한 클라우드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처음처럼의 공장 증설에 대해서는 최근 5년간 처음처럼의 연평균 성장세가 7%인 것을 고려할 때 오는 2016년부터 현재 생산량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충북소주가 추진하던 공장 증설을 변경해 시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