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유통·식품업계, “2015년 수익창출 원년 삼을 것”

URL복사

롯데·CJ·하이트 진로 등 경기불황으로 좁아진 내수시장 타계 다짐



유통·식음료 업체들이 지속적인 성장과 수익창출을 새해 경영화두로 제시했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어느 때보다 내실 경영에 힘서야 할 때라면서내부로부터의 혁신과 치열한 자기반성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을 준비할 것을 주문했다.

   

, “무한경쟁 시대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대내외 환경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해야 한다급변하는 시장 환경 속에서 그룹이 지속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지혜와 열정을 쏟아 달라고 당부했다.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신년사에서 이재현 회장의 공백 상황에서 위기 극복과 경영 안정을 2015년 최우선 과제로 밝혔다.

 

손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내년에도 순탄치 않은 경영환경이 예상된다특히 이재현 회장의 부재는 그룹의 최대 위기상황인 만큼 임직원들이 제 역할을 하는 것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CJ그룹은 식품에서 출발해 문화기업으로 탈바꿈한 창조적 사업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제2의 사업보국(事業報國)을 위해 노력할 때라며 글로벌 사업 중심의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사업 구조 혁신을 통해 수익성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도성환 홈플러스 사장은 모두가 행복한 성장을 위해 변화를 우리의 습관과 문화로 만들자무의식적으로 반복되는 불필요한 업무와 권위적이고 관료적인 문화를 탈피해 즐겁게 일하는 문화를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도 사장은 현재 홈플러스의 상황을 의식한 듯 외부환경을 탓하지 말고 예상 외가 예상이 되는 시대에 혁신도, 전략도 문화도 우리 스스로의 몫임을 깨달아야 한다모두 함께 꿈꾸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한 행복한 성장을 다같이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하이트진로는 사업 지속성을 바탕으로 한 실적 개선을 내세웠다.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은 신년사에서 호시우행(虎視牛行)’을 언급하며 묵묵히 자기 소임을 다해 달라고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호시우행은 호랑이 처럼 눈을 매섭게 부릅뜨고 우직한 소처럼 매사 신중하게 걸어가라는 뜻의 사자성어다.

   

박 회장은 고개를 들어 멀리 내다보면서도 두 다리는 땅바닥에 굳게 버티고 있어야 한다목표를 직시하면서 묵묵히 자신의 소임을 다하면 원하는 결과를 이룰 것이라 피력했다.

 

올해 창립 70주년을 맞은 SPC그룹이 2020년까지 그룹 매출 10조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허영인 회장은 이제 지난 70년간의 역량을 지렛대 삼아 100년 기업의 초석을 마련해야 할 때라며, 글로벌 사업 분야에서 올해 미국과 중국의 가맹사업을 본격화하고, 조인트벤처나 마스터 프랜차이즈 등 다양한 방식으로 해외 시장에 적극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내수의 뒷받침 없는 글로벌 사업 성공은 없다며, 국내에서도 품질과 서비스의 질을 더욱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빙그레 단지 우유 신제품 ‘밀크티맛단지’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빙그레(대표 전창원)가 대표 스테디셀러 단지우유의 신제품 ‘밀크티맛단지’를 출시했다. 밀크티맛단지는 오프라인 전문점 밀크티 수준의 맛과 향을 그대로 구현한 것이 특징인 가공유 제품이다. 이를 위해 빙그레 식품연구소는 제품 개발 과정에서 70가지 이상의 홍차 향료를 테스트하여 최적의 배합비를 찾아냈다. 이렇게 엄선된 홍차 향료로 밀크티의 풍미를 극대화했으며, 원유 함량은 75%로 시중 RTD 밀크티 제품 대비 가장 높은 수준을 유지하여 부드러운 맛을 강조했다. 이번 신제품 밀크티맛단지는 국내 최대 온라인 꽃 구독서비스 기업 ‘꾸까’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출시된 것도 특징이다. 밀크티맛단지의 멀티패키지에 꾸까의 전문 플로리스트가 직접 엄선한 봄 시즌에 가장 어울리는 꽃인 ‘라넌큘러스’를 활용한 따스하고 화사로운 디자인을 적용했다. 오는 4월에는 빙그레와 꾸까가 공동 기획한 한정판 플라워박스도 판매될 예정이다. 빙그레 마케팅 담당자는 “밀크티맛단지는 따뜻하고 화사한 봄 시즌에 어울리는 밀크티의 맛과 향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단지우유의 변신은 계속될 예정이니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