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최재호 무학 회장이 ‘갑질’ 했다고? 진실게임 논란

URL복사

수행운전기기사 송씨, “상습적 폭언과 업무 외 일 시켰다” 폭로...사측은 부인

부산과 경남의 향토기업 무학이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014년 무학 최재호(56) 회장의 수행기사였던 송 모(42)씨가 최근 한 언론의 인터뷰를 통해 최 회장으로부터 상습적 폭언을 들었다고 폭로한 것.

 

송씨는 지난 20144월부터 7개월간 최 회장의 운전기사로 근무했다. 그는 최 회장으로부터 야 인마’, ‘운전하는 놈’, ‘인생의 패배자등의 모욕적인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송씨는 또 시간외 근무수당도 제대로 받지 못했다면서 애견센터에서 애견 찾아오기, 최 회장 가족 차량 세차 등 업무 외적인 일도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현재 무학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공갈협박 혐의로 전 운전기사 송 씨를 지난 4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상태다.

 

몽고식품 갑질 사태의 흐름을 타고 송 씨가 금품을 갈취할 목적이라는 것이 무학의 설명이다.

 

송씨가 전화를 걸어온 시점은 몽고식품 회장의 운전기사 폭행 사건으로 시끄러운 때였기 때문이다.

무학 측은 몽고식품 사태가 난 지 불과 일주일 후 수행비서에 연락이 왔다면서 몽고식품 을 활용해 금품을 얻어내려 한 의도라고 말했다.

 

폭언을 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송씨가 업무태만을 일삼는 경우가 빈번했으며 운전 중 앞차를 추월해 욕을 하는 등의 행태를 보여 최 회장이 지적한 것 일뿐 폭언을 일삼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전 운전기사 송 씨는 '내가 먼저 돈 이야기를 꺼낸 적이 없다, 오히려 회사에서 먼저 꺼낸 이야기'라고 정면 반박하며 추가 피해자가 나올 것이라고 밝혀 양측의 의견이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무학이 고소장을 낸 상태기 때문에 검찰 조사결과가 나오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면서 2의 몽고식품 사태로 번질지 업계도 결과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2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해피 홀리데이 아이스크림 케이크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 그룹이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행복한 크리스마스 파티를 완성시켜 줄 아이스크림 케이크 16종을 출시한다. 배스킨라빈스는 매년 크리스마스 시즌마다 배스킨라빈스만의 감성이 담긴 캠페인을 진행하고, 즐거움에 재미까지 더한 아이스크림 케이크를 출시해왔다. 2021년의 테마는 ‘해피홀리데이’로 사랑하는 가족 & 친구와 함께 행복한 크리스마스를 즐길 수 있는 모두를 위한 아이스크림 케이크 16종을 선보인다. 대표 제품은 △파티 위드 트윙클 트리, △파티 위드 해피박스, △파티 위드 스노우 볼 3종으로, 히든 포크, 워터볼, 파티 박스 등 재미 요소를 가득 담은 것이 특징이다. 먼저 동글동글한 모양의 ‘스노우볼’ 아이스크림이 쌓여 있어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는 ‘파티 위드 트윙클 트리’는 중앙에 있는 귀여운 별 모양 막대를 뽑으면 3단포크가 들어있어 특별한 날 여럿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케이크다. 지난해 큰 인기를 끈 ’27 큐브’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신기술을 적용해 만든 원형 아이스크림을 활용했다. ‘파티 위드 해피박스’는 케이크 하단 해피박스 속에 가랜드 1개, 물결양초 4개, 하트풍선 4개 등 파티용품이 숨어있어 나만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