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찰, 롯데칠성음료 주류부문 지점 3곳 압수수색

URL복사

강남·강북·인천지점 컴퓨터 파일, 문서 등 압수

경찰이 29일 경쟁사에 관한 언론보도를 무차별 유포한 혐의(명예훼손 등)로 고소·고발당한 롯데칠성음료를 압수수색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롯데칠성음료 주류사업 부문 지점인 유흥판촉 강남지점과 강북지점, 인천지점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날 광고 및 경유 검출 기사 유포 지시 등에 관한 컴퓨터 파일과 문서, 본체 등을 압수했다.


앞서 경쟁사인 하이트진로는 지난 4월 롯데칠성음료를 식품위생법위반, 명예훼손, 업무방해 등 혐의로 고소·고발했다.


하이트진로는 고소장 등을 통해 "롯데칠성음료는 '처음처럼'에 사용된 알칼리환원수의 효능을 과장 광고하고 참이슬에서 경유성분이 검출된 기사를 무차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본사 개입 여부가 불투명하다"며 "일단 지점이 개입한 것은 어느 정도 입증이 됐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2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