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네슬레, ‘아메리카노’로 동서식품 독주 막나

URL복사

다크 로스팅(dark roasting) 기법 적용한 제품에 유통망 더해져 자신감도 상승


롯데와 네슬레의 합작법인인 롯데네슬레(대표 이상률)의 커피믹스가 아메리카노 커피믹스로 커피시장을 정조준한다.

 

이는 급성장하는 아메리카노 커피믹스시장에서 동서식품(대표 이광복)의 독주를 막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국내 아메리카노 커피믹스 시장은 동서식품의 카누1위를 차지하고 있다. AC닐슨의 조사에 따르면 전체 시장의 82.4%를 카누가 남양유업의 루카6.9%, 네스카페 수프리모 크레마6.5%의 점유율을 각각 기록하고 있다.

 


현재 네슬레는 네스카페 수프리모’, ‘네스카페 수프리모 크레마’, ‘네스카페 수프리모 크레마 인텐소등 아메리카노 커피믹스를 판매하고 있다.

 

네슬레는 이번 합작을 통해서 이들 제품과 차별화되는 새로운 고급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브랜드는 네스카페를 그대로 사용한다.

 

롯데네슬레 관계자는 출시되는 신제품은 프리미엄화 되는 트렌드를 반영해 프리미엄 아메리카노 커피믹스 제품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또, “네스카페 수프리모의 점유율이 꾸준히 올라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아메리카노 커피믹스 시장은 자리를 막 잡아가고 있는 상태라 제품력만 받쳐주면 승산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존 네스카페 아메리카노 커피믹스는 다크 로스팅(dark roasting) 기법을 적용해 맛이 깊고 에스프레소 상부에 갈색 빛을 띠는 크림인 크레마까지 즐길 수 있다동서식품과 충분히 경쟁할만한 제품이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글로벌 기술력을 갖춘 네슬레와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 유통망이 탄탄한 롯데와 손은 잡은 것이기 때문에 커피믹스 업계에서도 롯데네슬레의 행보를 주목하는 분위기다.

 

업계 한 관계자는 롯데와 네슬레의 결합은 제품력과 유통망을 서로 보완하는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동서식품의 독주를 막을 수 있을지 관심사라고 말했다.

 

한편, 2012500억원에 불과하던 아메리카노 커피믹스 시장은 지난해 800억원으로 뛰었고, 올해는 1000억원대가 될 것으로 예상되며 국내 커피믹스 시장은 13000억원 규모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투썸플레이스, 2022 설 선물세트 6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투썸플레이스는 설 명절을 앞두고 소중한 사람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할 설 선물세트를 출시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투썸의 설 선물세트는 마음(heart)을 테마로 새로운 변화와 건강한 일상을 기원한다는 의미를 담아 기획했다. 고품질 스테인리스 텀블러를 함께 구성해 지속가능한 가치를 더한 ‘투썸X락앤락 하트홀릭’과 커피 애호가를 위해 다양한 홈카페 제품으로 꾸린 ‘투썸 커피홀릭’ 2가지 라인으로, 단품 구매 시보다 최대 30% 할인된 1~3만원대로 만나볼 수 있다. ‘투썸X락앤락 하트홀릭’ 라인은 스테인리스 소재의 락앤락 텀블러를 포함했다. △하트홀릭 I은 스틱커피와 심플한 스텐 머그컵, △하트홀릭 II는 스틱커피와 핸드드립 커피, 사무실 외 차량용으로도 사용 가능한 텀블러로 구성했다. △하트홀릭 III는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든 커피를 즐길 수 있도록 디카페인 스틱커피와 함께 손잡이가 달린 스트랩 텀블러를 담았다. ‘투썸 커피홀릭’ 라인은 언제 어디서나 여유롭고 편안하게 커피 타임을 가질 수 있도록 홈카페 브랜드 ‘에이리스트 제품(aList)으로 다채롭게 구성했다. △커피홀릭 I은 라떼 2종(초콜릿 라떼, 바닐라 라떼)과 머그컵으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