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에볼라 파견인력 방역복 없이 무방비 노출"

<국정감사>김재원 의원 "발표된 정부대책과 달리 의료장비 지원 전무"

 

최근 박근혜 대통령이 서아프리카 3개국,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기니를 공포로 몰아넣은 에볼라바이러스 피해 지역에 우리 보건인력을 파견하기로 한 가운데 정작 이들 3개국 인근 서아프리카 지역에 파견된 우리나라 직원들은 방역복 등 필요물품이 없어 감염병에 무방비로 노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경북 군위군ㆍ의성군ㆍ청송군)은 국정감사 자료를 확인 결과, 에볼라 감염병이 발생 이후 우리 정부가 서아프리카에 파견된 직원에게 감염병 예방을 위한 방역복 등 의료장비를 지원한 현황이 전무했으며 해외공관이나 사무소에서 감염병 예방을 위해 보유하고 있는 의료장비 또한 없어 아프리카에 파견된 우리 직원들이 감염병에 무방비 상태로 노출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21일 밝혔다.


또한 파견 직원들에 대한 감염병 예방교육 실시 여부에 대해서도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은 파견된 직원 중 신경외과 및 소아외과 전문의가 있기 때문에 의과대학 다니면서 사전에 기본적인 예방법을 습득한 바 있다고 답변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15개 국가 대부분에 우리 직원 102명을 파견한 상태이다. 국제보건의료재단은 가나에 6명(가족포함)을 파견했고 한국국제협력단은 가나에 9명, 나이지리아에 3명, DR콩고에 6명, 세네갈에 36명, 카메룬에 42명 등 96명 파견했다. 서아프리카지역에 파견된 직원들은 모자보건사업 등 보건의료지원활동을 수행하고 있는데 업무 특성상 현지인과 접촉이 많아 감염의 우려가 매우 높은 상황에 있다.


그런데 기니 보건부가 세네갈 한국대사관을 통해 방역복 등 3억원 상당의 보호장구를 요청했지만 코이카는 예산부족을 이유로 이를 거절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8월 14일 가나 보건부장관도 국제보건의료재단 가나사무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에볼라환자 격리시설 설치 지원을 요청해 국제보건의료재단이 현재 이를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재원 의원은 “최근 미국에서 발생한 에볼라 2차 감염이 에볼라 환자를 돌보던 간호사가 방역복을 벗는 과정에서 체액이 몸에 묻은 실수 때문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고 서아프리카 지역 에볼라 사망자 중 환자를 돌보던 의료인이 200명을 넘어서고 있는 현실을 감안할 때 정부는 에볼라 발병국과 그 주변국에서 근무하는 우리나라 직원에 대한 감염병 예방대책을 조속히 마련․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7월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배스킨라빈스가 하와이 소재의 마카다미아 전문 브랜드 ‘마우나로아’와 협업해 7월 이달의 맛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을 출시한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은 고소한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과 달콤한 카라멜 아이스크림의 두 가지 플레이버에 견과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토핑을 쏙쏙 넣은 후, 카라멜 리본을 둘러 바삭한 식감과 깊은 풍미를 극대화 한 제품이다. 입 안 가득 부드럽고 진한 달콤함과 특유의 이국적인 맛을 느낄 수 있어 마치 하와이에 온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이달의 음료로는 고소한 마카다미아 맛 블라스트에 부드럽고 풍부한 향의 카라멜 드리즐을 더한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블라스트’를 선보인다. 허니 로스티드 맛 마카다미아 한 봉을 토핑으로 통째로 올려 고소하면서도 달콤한 풍미가 특징이다. 이와 함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에 초콜릿 코팅을 입힌 볼 형태의 디저트 ‘아이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볼’도 7월 중순부터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배스킨라빈스는 포켓몬스터를 적용한 제품들의 인기에 힘입어 ‘팽도리’를 모티브로 한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한다. 시원 상큼한 밀크와 소다 맛 아이스크림에 팝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