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정림 의원, "루게릭병 환자, 인공호흡기 지원 등 호흡재활 제도개선 마련해야”

최근 아이스버킷 챌린지 등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루게릭병(ALS; Amyotrophic Lateral Sclerosis; 근위축성 측삭 경화증)으로 진료 받는 환자수가 매년 증가하고, 긴 입원일수에 높은 의료비로 환자와 가족의 부담이 큰 데다, 말기에 호흡부전으로 인한 지원대책이 부족하여 환자의 고통이 심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문정림 의원이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국내에서 루게릭병으로 진료받은 환자 수는 2011년 1354명에서 2013년 1627명으로 273명이 증가했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만 루게릭병으로 진료받은 환자 수는 1411명으로 증가세가 커졌다.


루게릭병 환자 입원일수와 총진료비 역시 2011년 각각 4만7218일, 68억1611만원에서, 2013년 9만816일, 121억 2472만원으로 증가했다.

 
이는 2011년 총 진료환자 수 1354명의 1인당 연간 평균 입원일수가 35일, 진료비는 1인당 연간 평균 502만원의 수준임을 시사한다.


또한 2013년 총 진료환자 수 1627명의 1인당 연간 평균 입원일수는 56일, 진료비는 1인당 연간 평균 744만원의 수준에 달한다. 2014년에는 상반기에만도 루게릭병 환자 입원일수와 총 진료비가 각각 5만1657일과 66억 1460만원을 기록했다.
 

루게릭병으로 진료받는 환자 수 및 이들의 입원일수, 진료비의 증가에 따라 환자 및 가족에게는 질병으로 인한 장애가 가져다주는 고통과 불편, 경제적 부담뿐 아니라 생명유지와 관련이 있는 말기에 발생하는 호흡부전이 가장 큰 어려움으로 남아 있다.


즉, 루게릭병이 이렇게 연간 입원일수가 56일이 넘는 긴 기간을 기록하고 연간 진료비가 740만원이 넘는 것은 신경계통의 질환인 루게릭병이  운동 신경원의 퇴행에 따라 전신에 분포한 수의근을 담당하는 신경세포에 영향을 미쳐 하지 및 상지의 말초근육이 점점 약화돼 보행 및 상지기능의 능력이 저하될 뿐 아니라, 마지막에는 가슴과 횡격막 근육을 조절하는 능력을 잃어 결국 호흡부전(Respiratory failure)에 빠지게 되는데 이로 인해 인공호흡기의 도움 없이 혼자서 숨쉬기가 어렵게 되는데에 기인한다.


게다가 루게릭병 환자들이 호흡부전으로 ‘호흡재활’을 위해 의료기관을 이용할 때에는 상태가 중대해 면밀한 관찰과 주의가 필요해 중환자실을 사용할 수밖에 없어 병실료에 대한 부담이 추가로 매우 커진다.


한편, 루게릭 환자는 중환자실의 한정된 병상이나 자원을 이용하기 어려워 1인용 병실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경우도 많은데 이 경우 중환자실 수준은 아니라도 호흡부전 환자에 대한 집중적 관리가 필요한 상태라 ‘인공호흡기사용 만성호흡부전 환자 관리료’에 대한 신설이 있어야 한다는 전문가의 지적이 있어왔다. 그래야만 의료기관 입장에서는 이러한 환자들을 우선적으로 입원시키고 또한 제대로 관리할 수 있는 병원 시스템을 운영할 수 있는 상태이다. 
 

문 의원은 “루게릭병은 매년 진료받는 환자 수가 증가하고 연간 56일의 긴 입원일 수, 환자 1인당 740여만원에 해당되는 고액의 진료비를 요하는 질환일 뿐만 아니라, 생애의 마지막에 호흡부전으로 인한 인공호흡기 사용 등 전문적인 호흡재활을 요하는 질환”이라며 “정부는 루게릭병 환자가 호흡부전으로 인한 고통과 의료비 부담뿐 아니라 호흡재활을 위해 입원 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때로는 중환자실 병상이 없어서 때로는 일반병실 입원의 우선순위에 밀려서 응급실과 집을 전전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고려해 이에 대한 획기적인 대책을 내 놓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에 대한 구체적인 대안으로 일반병상에 ‘인공호흡기 사용 환자에 대한 관리료’ 등의 신설을 검토해야 하며 이와 함께 가능한한 입원기간을 줄이면서 가정 내에서 관리를 할 수 있도록 ‘개인형, 이동형 인공호흡기’ 지원 대상을 현재의 저소득층뿐만 아니라 전체 환자들에게 건강보험으로 지원하는 방식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만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지평주조, 프리미엄 막걸리 ‘푼주(PUNJU)’ 3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지평주조가 프리미엄 막걸리 3종을 선보인다. 이번에 출시하는 프리미엄 막걸리는 ‘석탄주’, ‘부의주’, ‘백화주’ 총 3종으로, 선조들의 주조 방식에 현대적인 제조공법을 접목시켜 새롭게 재현했으며, 재료에서 오는 자연 감미와 감칠맛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석탄주(惜呑酒)’는 ‘그 향과 맛이 너무 좋아 입에 머금고 차마 삼키기 아까워 탄식한다’라는 의미에서 비롯된 술로, 가벼우면서도 자연적으로 나오는 탄산감이 식전과 식사 중에 입 안을 정리하기에 좋다. 알코올 도수는 일반 막걸리보다 약 2배 이상 높은 12도로, 은은한 단맛과 산미, 단정한 바디감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부의주(浮蟻酒)’는 발효 시 떠오르는 찹쌀의 모습, 음식과 어우러지는 술의 텍스쳐가 모두 ‘하늘에 뜬 구름’과 같다고 해서 이름이 붙어졌다. 알코올 도수 8.5도이며 부드러운 목넘김과 잔잔한 여운의 단 맛으로 식전, 식중 모든 요리에 잘 어울리는 만능 술이라고 할 수 있다. ‘백화주(百花酒)’는 알코올 도수 8.5도로 술병을 따면 ‘꽃으로 가득한 뜰의 향기처럼 신선한 향취’가 느껴진다. 풍성하고 기분 좋은 단 맛을 자랑해 따로 마시거나 마지막 디저트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