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187억 퍼부은 아토피.비염 등 환경성질환, 실효성은 의문

<국정감사>이명수 의원, 정부․의료기관․환경연구소 등 협력연계체계 구축 필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새누리당 간사인 이명수 의원(충남 아산)이 13일 질병관리본부 국정감사에서 아토피․천식․비염과 같은 환경성질환 예방을 위한 187억원이나 되는 예산이 효과적으로 사용되지 못한 것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이명수 의원은 “환경성질환이란 환경 유해인자와 상관성이 있다고 인정되는 질환으로 천식, 아토피, 알레르기비염 등 환경에 의한 질환 등을 말한다"고 하면서 "초등학생 5명 중 1명이 아토피피부염을 앓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있을 정도로 아토피피부염, 알레르기성 비염, 천식 등의 환경성질환이 급증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관리 주체인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제대로 된 환자 통계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질책했다.

 
또한 이 의원은 “질병의 치료를 위해서는 추적조사와 함께 치료진단표준화 등을 위한 질병 통계 파악이 가장 기본임에도 불구하고 현재 질병관리본부에서 환경성질환에 대한 통계를 무작위 '표본조사'에만 의존하고 있다"고 하면서 "문제는 각각 다른 질환인 아토피피부염, 알레르기비염, 천식을 하나의 모집단으로 표본을 조사하고 있으며 표본모집 방법을 무작위추출법으로 사용하다보니 실제 환경성질환의 유병률과 차이가 커 신뢰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이 의원은 “2013년 경기개발연구원에서 환경성질환에 대한 전수조사를 위해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환경성질환 진료 환자 수를 받아 분석을 했지만 이마저도 2011년까지의 통계를 가지고 분석했다"고 하면서 "국민건강보험공단 측 자료를 보면 환경성질환 세 질환 모두 9세 이하의 연령의 비중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질병관리본부에서는 19세 이상부터 설문조사를 하는 것은 표본설계부터 잘못됐다"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지금이라도 급증하는 환경성질환에 대한 연구를 위해 정부․의료기관․환경연구소 등 협력연계체계를 구축해 환자 통계 및 역학조사 등을 위한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하면서 "환경적 유해요소는 단순히 현재의 식품․생활․자연환경에 제한되지 않기 때문에 환경과 의료를 융합할 수 있는 기구 설치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원F&B, 50년 수산물 노하우 담은 가정간편식 ‘간편요리 KIT’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동원F&B(대표 김재옥)가 50년 수산물 전문 노하우를 담은 가정간편식(HMR) ‘간편요리 KIT’ 신제품 2종(골뱅이 비빔면, 골뱅이 알리오올리오 파스타)을 출시했다. ‘간편요리 KIT’는 꼬막, 골뱅이 등 손질하기 까다롭고 보관이 어려운 수산물을 고온 처리 공법으로 열처리해 수산 원물의 맛과 식감은 살리고 비린내를 제거한 수산물 HMR 제품이다. 각종 부재료와 양념 등이 함께 들어있어 복잡한 조리 과정 없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신제품 ‘간편요리 KIT’ 2종은 골뱅이와 어울리는 면 요리를 즐길 수 있는 밀키트형 제품이다. ‘골뱅이 비빔면’은 쫄깃한 골뱅이와 라면 사리, 특제 양념소스 등이 동봉되어 있어 간편하게 비벼 먹을 수 있다. ‘골뱅이 알리오올리오 파스타’는 마늘과 올리브 오일로 풍미를 더한 양념소스와 골뱅이, 이탈리아풍 스파게티면, 홍고추, 버섯 등이 들어있어 전문점 수준의 맛을 그대로 재현했다. ‘간편요리 KIT’ 2종은 취향에 따라 양파, 오이, 고추 등 다양한 부재료를 추가해 더욱 푸짐하게 즐길 수 있다. 또한 상온 보관이 가능하고 파우치 봉투에 담겨 간식이나 안주 등으로 언제 어디서나 활용하기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