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명수 의원, 인체조직기증 79% 해외 수입 의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새누리당 간사인 이명수 의원(충남 아산)이 13일 질병관리본부 국정감사에서 '인체조직' 기증 활성화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인체조직기증은 골육종, 화상, 시각질환 등 사고나 선천적 질환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에게 사후에 조직을 기증하는 것으로 각막, 연골, 뼈, 인대 및 건, 양막, 피부․근막, 심장판막, 혈관 등이 있다"며 “이러한 인체조직 국내 수요는 연간 30만 건 이지만 국내 기증 부족으로 79%를 해외에서 수입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국내 인체조직기증을 살펴보면 2012년 기준으로 248명으로 인구백만 명 당 기증자는 4.7명이다"라며 "이는 미국 133명, 스페인 30명, 호주 20명 등에 비하면 턱없이 낮은 기증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이 의원은 “인체조직의 국내 기증이 낮은 이유는 우선적으로 '장기기증'에 비해 '인체조직'에 대한 인식과 홍보가 부족하기 때문이다"라며 "인체조직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인체조직 기증에 대한 국민과 의료진의 인식을 고취시킬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동안은 조직기증(희망)자의 접수․홍보 등을 담당하는 조직기증등록기관, 조직은행과 협력해 기증자 발굴을 지원하는 조직기증지원기관이 공적관리가 되지 않아 체계적이지 못했다"며 "그러나 법률을 통해 인체조직기증 관리가 내년부터 공적관리에 포함되는 만큼 그 관리 기관인 질병관리본부에서 체계적이고 철저한 관리․감독 등을 통해 인체조직기증을 장기기증 수준으로 활성화 시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의원은 “질병관리본부는 그동안 인체조직 국내 기증 부족 등으로 인해 해외 수입에 의존하여 발생했던 수입 이식재의 안전성 논란과 환자의 고액 이식재비 부담이라는 부작용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국형 채식 즐겨요” 오뚜기X두수고방, ‘두수고방 컵밥·죽’ 8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전통 채식 레스토랑 ‘두수고방’과 함께 채식 재료만을 사용한 제품을 선보인다. 최근 건강 트렌드 확대와 레스토랑 간편식(RMR) 성장에 따라, 채식 전문점과의 협업을 통해 컵밥과 죽을 RMR로 재탄생시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오뚜기는 이번 협업을 통해, 팥, 들깨, 버섯 등 다양한 원료를 활용해 한식의 장점을 살린 한국형 채식 스타일의 ‘두수고방 컵밥(4종)·죽(4종)’ 8종을 준비했다. 경기 수원시 앨리웨이 광교에 위치한 ‘두수고방’은 사찰음식의 대가인 정관 스님 제자인 오경순 셰프가 운영하는 채식 레스토랑으로, 오뚜기 두수고방 컵밥·죽 메뉴 개발에 함께 참여하여 두수고방의 맛과 가치를 담은 제품을 만들어냈다. 우선, 두수고방 죽 4종은 ▲수수팥범벅 ▲들깨버섯죽 ▲된장보리죽 ▲흑임자죽으로, ‘수수팥범벅’은 잘 삶은 팥과 수수, 찹쌀이 어우러진 진한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다양한 버섯을 넣은 ‘들깨버섯죽’은 버섯만의 고유한 감칠맛을 살리고 들깨의 고소함을 더했으며, ‘된장보리죽’은 구수한 풍미의 된장 국물에 근대와 보리, 뿌리야채를 넣어 식감을 살렸다. ‘흑임자죽’은 검은깨의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즐길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