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불법도축 염소 대량 유통 업자 무더기 적발

3년간 1400여 마리 전문식당등서 판매돼

경남지방경창철(청장 김종양) 수사2계는 허가받지 않은 작업장에서 3년간 흑염소 1400여 마리를 불법·도축해 시중에 유통·판매한 혐의(축산물가공처리법 등 위반)로 밀도축업자 8명과 식당주인 7명 등 15명을 검거해 이 중 A(46)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진주, 밀양, 양산 등지에서 염소농장과 건강원 등을 운영해 오면서 무허가 도축시설을 갖추고 염소 1마리당 도축비 5만원을 받고 불법 도축해 염소고기 전문식당으로 유통시키거나 판매한 혐의다.

 

진주에서 염소농장을 하는 A 씨는 지난 20101월부터 올해 2월까지 자신의 농장에서 사육하거나 시장에서 구입한 흑염소 1003마리를 건강원 업주 B(41) 씨 등 2명에게 불법 도축케 하고, 흑염소고기 맛집으로 소문난 자신의 형 C(46) 씨가 운영하는 식당에 공급해 온 혐의를 받고 있다.

 

C 씨는 밀도축된 흑염소를 양념불고기 등으로 조리해 찾아온 손님들에게 1인분 200g18000~26000원에 판매, 18억 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다.

 

또 밀양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E(50) 씨는 D 씨 등이 도축한 염소를 공급받아 판매해 2400만 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염소도 축산물가공처리법에 따라 도축장에서 전문 검사관의 검사를 받아 위생적으로 도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불법 도축할 경우 병에 걸려 항생제를 맞은 염소나 죽은 염소를 도축할 수 있다""비위생적인 도축으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들에게 돌아간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유용욱바베큐연구소’와 손잡고 백설 BBQ소스 4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바비큐 전문 다이닝 레스토랑 ‘유용욱바베큐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는 유용욱 소장과 함께 ‘백설 BBQ소스 4종’을 출시했다. 유용욱 소장은 CJ제일제당 식품마케팅 부문에서 약 9년간 근무하다 바비큐 요리에 대한 열정 하나로 퇴사를 결심, 국내 대표 바비큐 전문 레스토랑을 탄생시킨 성공 신화의 장본인이다. 이미 다양한 매체에 소개되며 반년치 예약이 마감되는 등 외식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유 소장은 친정과도 같은 CJ제일제당과 대형 콜라보 프로젝트를 준비했고, 그 결실로 ‘백설 BBQ소스 4종’을 선보이게 되었다. 백설X유용욱바베큐연구소 BBQ소스는 그동안 매장에서만 경험할 수 있었던 시그니처 메뉴의 맛을 가정에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4종으로 구성됐다. 유용욱 소장의 소갈비 BBQ소스를 모티브로 한 ‘시그니처 비프립 바베큐 소스’, 닭고기와 돼지고기에 두루 어울리는 '스모크 치킨 앤 포크 바베큐 소스', 멕시코 훈연고추인 치폴레로 맛을 내 바비큐 요리와 잘 어울리는 '치폴레 스파이시 디핑소스,' 그리고 해산물 및 채소에 색다른 풍미를 더할 수 있는 ‘그릴드 씨푸드 앤 베지 바베큐 소스’ 등이다. 특히 캠핑장에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