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간편식이 뜬다...CJ·오뚜기·동원 ‘2조원 시장 잡아라’

URL복사

식품업계 간 다양한 제품 출시로 경쟁 치열해지며 급성장해


가정간편식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면서 식품업체들이 앞 다투며 제품을 내놓고 있다.

 

가장 최근 간편식 시장에 뛰어든 업체는 동원홈푸드(대표 신영수)다. 동원은 HMR만을 전문으로 취급하는 온라인 쇼핑몰 '차림'을 오픈했다.

 

강남세브란스 병원과 협업해 개발한 요오드 함량이 낮은 저요오드식부터 갈비찜, 파스타, 탕수육 등 반조리 식품까지 다양한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CJ제일제당(대표 김철하)은 간편식 제품군을 다양하게 갖춰서 소비자를 공략하고 있다. 지난해 4월에는 즉석밥 햇반을 이용한 햇반 컵반으로 간편식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입한 CJ제일제당은 커리덮밥’ 2종과 짜장덮밥’ 1종의 신제품을 출시하며 선점에 나섰다.

 

이번에 추가된 신제품은 간편식 주요 소비층인 20~30대 공략을 강화하기 위해 전통적으로 인기가 높은 커리와 짜장으로 구성했다.

 

CJ제일제당은 올해 햇반 컵반의 제품군을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지난해 4월 출시된 이후 현재까지 복합밥 분야 시장점유율 1(링크아즈텍 기준)를 유지하고, 누적 판매량도 1000만 개를 넘어섰다면서 다양한 덮밥과 비빔밥 등으로도 영역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간편식의 원조라고 할 수 있는 오뚜기(대표 이강훈)도 소비자들에게 친숙한 ‘3분 요리등을 내세워 간편식 시장에서 상위권 굳히기에 들어갈 계획이다. 특히, 3분 요리의 틀을 이어가되, 신제품 '인도카레 마크니', '태국카레소스 그린' 등을 출시해 인기를 얻고 있다.

 

라면과 밥을 섞은 라밥’, 따로 조리하는 수고로움이 없는 파스타 소스 비비게따등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다양한 종류의 상품들이 쏟아지는 상황에서 차별화된 제품만이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라면서 대기업 뿐 아니라 중소기업들도 특징만 확실하다면 성공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가정간편식의 국내 시장 규모는 지난해 기준 2조원대로 추산된다

관련기사

7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삼양사, 편리미엄 시대 맞춤 큐원 홈메이드 비스킷믹스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삼양사(대표 송자량 부사장)는 편리미엄 트렌드에 맞춘 ‘큐원 홈메이드 믹스’ 신제품 3종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편리미엄은 편리함과 프리미엄을 합친 말로 소비자의 시간과 노력을 아껴주는 제품, 서비스를 선호하는 현상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이번에 출시한 비스킷믹스 3종은 플레인, 크림치즈맛, 버터갈릭맛 3종류로 파우치 포장으로 출시됐다. 이번 신제품은 물 또는 우유와 계란, 비스킷믹스를 섞어 반죽을 만든 후 6등분 해 약 12분간 에어프라이어로 구우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미국식 소프트 비스킷이 완성된다. 한 번에 먹기 좋은 크기로 간식, 디저트 뿐만 아니라 홈브런치, 홈파티 등 특별한 자리에도 잘 어울린다. 특히 이번 신제품 3종은 작년말 기준 대도시의 10가구 중 약 6가구가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보급이 확대된 에어프라이어를 이용해 간단히 조리할 수 있어 ‘편리미엄’을 추구하는 소비자 만족도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큐원 홈메이드 비스킷믹스는 조리법이 간단할 뿐만 아니라 완성된 비스킷에 잼, 버터, 치즈 등을 토핑하거나 반죽 단계에서 추가 재료를 섞는 등 레시피 변형도 쉬워 자신만의 방식으로 조리법을 바꾸는 모디슈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