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결혼보다 싱글이 좋아' 디저트도 1인용이 '대세'

1인 가구 증가로 혼자만의 식생활 즐기는 소비자 늘면서 소용량 제품 잇따라 출시


최근 ‘1인 가구’가 늘면서 1인 소비 트렌드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식품업계도 이에 발 맞춰 소용량 제품을 선보이고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제품은 빙그레의 대용량 아이스크림 '투게더'다. 빙그레는 카톤 아이스크림 시장점유율 1위인 ‘투게더’의 1인용 프리미엄 신제품 ‘투게더 시그니처’를 출시했다. 이 제품의 용량은 110ml로 오리지널(900ml)의 약 1/8 수준이라 혼자 먹기에 좋다.


맛의 고급화에도 신경을 썼다. 100% 국내산 3배 농축우유를 사용해 더욱 진하고 풍부한 맛을 구현했으며 제일 먼저 출시한 더블샷 바닐라뿐 아니라 씨솔트카라멜, 그린티라떼 등 고급 재료를 이용해 신제품을 추가할 예정이다.


빙그레 관계자는 “1인 가구의 증가와 디저트 시장의 성장을 배경으로 출시된 투게더 시그니처는 지난 1974년 투게더가 출시된 후 42년 만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소용량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오리온은 최근 편의점을 즐겨 찾는 1인 가구가 늘어남에 따라 ‘초코파이 정(情)’, ‘초코파이 정 바나나’, ‘후레쉬베리’, ‘카스타드’ 등 파이 제품을 2개씩 들어있는 소포장 패키지를 출시해 편의점에서 판매 중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최근 급증하는 1인 가구의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2개입 패키지를 내놓았다”며 “다양한 제품 구성으로 소비자의 편의성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빙수업계도 1인용 제품 출시에 동참했다. 나뚜루팝은 혼자서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1인 사이즈 ‘구름 팥빙수’를 출시하고 소비자의 취향에 따라 아이스크림 토핑을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해 먹는 재미를 더했다.


엔제리너스커피도 소비자의 기호를 고려해 2인용 빙수 외에 1인용 빙수를 따로 선보였다. 1인용 빙수인 ‘팥빙수’는 부드러운 눈꽃 얼음에 고소한 콩가루와 팥, 견과류,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함께 넣은 클래식 눈꽃 빙수다.



CJ제일제당이 출시한 ‘쁘띠첼 워터팝(Water POP)’은 기존 ‘쁘띠첼 미초’보다 과일발효식초의 농도를 8배 이상 높인 신개념 음료베이스 제품으로 60ml 용량으로 한손에 들어오는 크기라 휴대가 편리한 것이 특징이다.


업계 관계자는 "1인가구 비율이 늘면서 외식 소비 판도도 바뀌고 있다"면서 "소포장 소용량 상품은 점점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결혼은 꼭 하지 않아도 된다'는 달라진 결혼관과 높아진 이혼율로 1인 가구 비율은 2000년 15.5%에서 2010년 23.9%로 급격히 증가했고, 향후 2025년에는 31.3%까지 꾸준히 높아질 전망이다.

관련기사

8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 청정원 라이틀리, ‘곤약면’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 청정원의 온라인 전문 브랜드 ‘라이틀리(Lightly)’가 곤약을 주원료로 활용한 ‘곤약면’ 3종을 출시했다. 청정원이 지난 5월 론칭한 ‘라이틀리’는 평소 즐기던 다양한 메뉴를 맛있고 가볍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일상식습관 브랜드다. 새롭게 선보인 제품은 △곤약 물냉면 △곤약 매콤비빔면 △면이 된 곤약 등 3종으로 열량이 비교적 낮으면서 쉽게 포만감을 느낄 수 있어 식단관리 식품으로 각광받는 ‘곤약’을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은 곤약면 고유의 쫀득한 식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납작면 형태로 만들었으며 넓은 면을 적용해 소스가 면에 충분히 배어들도록 했다. 또한, 수용성 식이섬유 소재인 ‘화이바솔-2L’을 첨가해 맛은 물론 영양까지 간편하게 챙길 수 있다. 시원하고 깔끔한 ‘곤약 물냉면’은 ‘면이 된 곤약’과 냉면 육수로 구성돼 있으며, 매콤한 맛이 입맛을 돋우는 ‘곤약 매콤비빔면’에는 ‘면이 된 곤약’과 매콤 비빔소스, 김참깨 후레이크 등이 동봉돼 있다. 열량은 개당 85kcal(곤약 물냉면 기준)로, 삶은 달걀이나 닭가슴살을 곁들이면 든든한 한 끼 식사로 안성맞춤이다. ‘면이 된 곤약’은 파스타나 짜장면, 콩국수 등 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