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0 (일)

종합

CJ오쇼핑, 동반성장지수 최하위 등급

오뚜기·이랜드리테일 등 14곳 ‘보통’ 받아


CJ오쇼핑(대표 김일천)이 동반성장지수에서 가장 낮은 등급을 받았다.

 

동반성장위원회는 30일 제35차 회의를 열고 112개 대기업을 대상으로 한 2014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최하위인 '보통' 등급은 농협유통, 덕양산업, 동부제철, 동원F&B, 롯데홈쇼핑, 에스앤티모티브, 오뚜기, 이랜드리테일, 이랜드월드, 태광산업, 한국미니스톱, 한국쓰리엠, 한솔테크닉스, CJ오쇼핑 등 14곳이다.

 

가장 높은 등급인 '최우수' 등급 기업은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LG전자, 포스코 등 19곳이고, '우수''양호' 등급은 각각 37곳과 42, 최하위인 '보통' 등급은 14곳이었다.

 

업종별로 보면 정보통신 부문이 2014년도 평가 대상 기업 7곳 가운데 KTLG유플러스 등 5곳에서 최우수 등급 회사를 배출했다.

 

유통분야 역시 신세계백화점, 롯데마트, GS리테일 등 3곳이 우수 등급을 받아 지난해보다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

 

20개사가 참여한 중견기업군에서는 코웨이가 2년째 최우수 등급을 받았고 계룡건설, 대상, 유한킴벌리 등 5개사도 우수 등급을 받았다.

 

업종별로 보면 정보통신 부문이 2014년도 평가 대상 기업 7곳 가운데 KTLG유플러스 등 5곳의 최우수 등급 회사를 배출해 실적이 좋았다.

 

SK건설이 지수 평가 최초로 건설업종 최우수 등급을 받는 등 도·소매와 건설을 비롯한 비제조업종의 동반성장 지수도 개선됐다.

 

유통분야 역시 롯데마트, 신세계백화점, GS리테일 등 우수 등급이 3, 이마트와 롯데백화점 등 양호 등급이 9곳이어서 지난해보다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고 동반위는 설명했다.

 

한편 유통분야 동반성장지수 평가 대상 17개 대기업 중 13개 사는 아직까지 판매수수료 결정과 변경기준 자체를 마련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