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푸드빌·SPC 동반성장 통 크게 화답

URL복사

중소제과점 사업영역 보호와 시장 확대 위해 상호협력키로 결정

뚜레쥬르와 파리바게뜨를 운영하는 CJ푸드빌과 SPC그룹이 제과업의 중소기업적합업종 재지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23일 동반성장위원회는 제39차 동반성장위원회 본회의를 열고 3년 만기를 맞은 제과점업 등 8개 업종에 대한 재지정을 합의했다. 이에 따라 오는 20192월까지 대기업 빵집 프랜차이즈는 신규 출점 시 500m 거리제한과 2% 총량 제한을 기존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제과점업은 매년 대형 프랜차이즈 신설 점포 수를 전년도 말 점포 수의 2% 이내로 한정하고 점포 이전을 통한 재출점과 신설의 경우 근처 중소제과점과 도보 500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다만, 신도시나 새로운 상권이 형성되는 지역에 진출하는 대형프랜차이즈 점포에 대해서는 거리 제한이 면제된다.

 

CJ푸드빌은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의 실질적인 동반성장이 이뤄지길 바라는 만큼 그동안 협의를 성실히 임해 왔고 동반위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SPC그룹은 "파리크라상은 개인 제과점에서 출발해 성장한 제빵 전문기업이기 때문에 대승적인 차원에서 대한제과협회 요구를 수용해 적합업종 지정 연장에 동의하겠다고 말했다.

    

안충영 동반위원장은 "신도시·신상권에 출점하는 프랜차이즈 대기업 업체는 2% 총량 제한에 해당되지 않는다""3000세대 이상 도시면적 100만평 지역에는 얼마든지 대기업 프랜차이즈 기업들이 자유경쟁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제과점업 외 서적·잡지류 소매업,중고자동차 판매업,자전거 소매업,자동판매기 운영업,화초 및 산식물 소매업,플라스틱 봉투 품목에서도 대기업의 진입자제취지로 적합업종 재지정이 합의됐다.

 

이들 8개 품목은 3년 후 2019229일까지 사실상 대기업 진출이 제한된다. 다만 제과점업을 포함해 모든 중소기업 적합업종 품목은 단 한 차례의 연장(재지정)만 가능하기 때문에 이번 재지정을 끝으로 3년 뒤부터는 적합업종에서 해제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빙그레 ‘핫붕어 미니싸만코’ 2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빙그레(대표이사 전창원)가 붕어싸만코 브랜드를 활용한 '핫붕어 미니싸만코' 2종을 출시하며 냉동 디저트 시장에 도전한다. '핫붕어 미니싸만코'는 에어프라이어에 뜨겁게 데워먹는 냉동 디저트 붕어빵으로 팥, 초코 2종으로 출시되었다. 기존 붕어싸만코 제품의 특징인 붕어 모양을 그대로 구현하여 소비자들에게 새로움과 재미를 선사한다. '핫붕어 미니싸만코'는 시중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향후 온라인으로도 판매 채널을 확장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집콕족이 증가함에 따라 냉동 디저트 시장이 더욱 더 빠른 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 빙그레 담당자의 설명이다. 한편, 빙그레의 스테디셀러 아이스크림 붕어싸만코도 지속적인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빙그레는 최근 신제품 ‘흑임자 붕어싸만코’를 출시했다. 겉면 과자와 믹스에 흑임자를 첨가하여 어두운 색을 띄고 있으며, 흑임자의 고소함과 부드러운 맛을 구현했다. 또한 최근 식품의 단백질 함량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짐에 따라 흑붕어싸만코는 프로틴을 함유한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특징을 강조하기 위해 흑임자 붕어싸만코는 텔런트 줄리엔강을 광고모델로 기용했다. 빙그레 마케팅 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