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종합

CJ이미경 부회장 퇴진시킨 청와대...그 이유 밝혀질까

조원동 전 경제수석 항소심 선고 공판 출석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에게 ‘VIP(대통령)의 뜻이니 물러나라’며 퇴진 압력을 행사한 의혹 등을 받은 뒤 모습을 감췄던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60)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음주 측정거부 등 혐의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했다.


조 전 수석은 이날 “검찰 조사가 있으면 제가 다 말씀드리겠다”며 고 밝혔다.


이미경 부회장에 퇴진 압력을 행사한 의혹에 대해서는 “지금은 그런 자리는 아닌 것 같지만 검찰 조사가 있으면 숨김 없이 말씀릴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 회장 선임 관여 의혹에 대해서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조 전 수석은 자신의 중앙대 대학원 강의도 2주 연속 진행하지 않는 등 의혹이 불거진 뒤 잠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수석은 말미에 “개인적으로도 그렇고 나라경제가 굉장히 어려운 시기에 경제수석을 지냈다는 사람이 이런 자리에 와 있다고 하는 것 자체가 너무 부끄럽고 그 다음에 걱정도 되고 그런 의미에서 참담하다”고 말한 채 곧바로 청사로 향했다.



한편 조원동 전 수석은 경제수석 당시인 지난 2013년 말 손경식 CJ 그룹 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대통령의 뜻이니 이미경 부회장이 물러나야 한다고 압박한 사실이 녹음파일로 드러난 바 있다.


이와 함께 최순실 씨 모녀가 단골로 다니던 성형외과에 특혜 지원을 지시한 의혹도 함께 받고 있다.


이날 조 전 수석의 음주 측정거부 등 혐의에 대한 2심에서는 조 전 수석측 항소가 기각됐는데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4부(부장판사 김종문)는 “사실관계가 충분히 밝혀져 항소심에서 1심 판단을 변경할 이유가 없다”며 “기각한다”고 밝혔다. 1심에서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이 선고됐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