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식품

CJ제일제당, 2015년 상반기 매출 ‘비비고’가 살렸네

전체매출 2조 420억 기록...가공식품 판매호조로 매출이익 전년비 11.4% 상승

CJ제일제당의 상반기 실적 식품 부분의 증가세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상반기 매출은 2420억 원으로 전년비 7.7% 증가해 내수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성장세를 유지했다.

 

특히, 비비고 냉동제품군, 햇반 등 대형브랜드 제품의 판매 호조세가 지속돼 가공식품 분야 매출은 전년비 14.4% 상승하며 두 자리 수 성장률을 기록했다.

 

2013년부터 지속하고 있는 가공식품 분야의 구조혁신 활동의 효과가 체질화되어 매출이익(매출에서 매출원가를 뺀 금액)은 전년비 11.4% 상승했다

 

CJ제일제당은 장기화되고 있는 내수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비비고와 햇반 등 가공식품 대형브랜드의 판매 호조와 메치오닌 등 바이오 신규 제품의 시장 안착으로 두 자릿 수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측은 “2년 전부터 식품부문을 비롯해 전 사업부문에서 고강도 구조혁신활동과 R&D 투자를 지속한 결과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수익성이 개선됐다라고 덧붙였다. CJ제일제당의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3,353억 원으로 전년 대비 80.6% 증가했다.

 

바이오와 제약부문을 아우르는 생명공학부문의 상반기 매출은 전년비 16.6% 상승한 1541억 원을 기록했다.

 

바이오 사업부문 매출이 지난해 4분기부터 성장세를 유지하며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바이오 사업부문의 영업이익은 적자를 기록한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981억 원 늘어나며 흑자로 전환됐다.

 

올해 2월부터 본격 생산에 돌입한 신규 사료용 아미노산인 메치오닌이 빠르게 시장에 안착하며 실적 개선에 기여했다. 제약부문은 신규 전문의약품(ETC) 위주의 판매에 주력하고 음료제품의 판매가 늘며 영업이익이 지속 증가했다.

 

생물자원 부문의 매출액은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베트남과 중국 등 해외 시장에서의 판매량이 증가하며 전년 동기 대비 14% 증가한 8,702억 원을 기록했다. 특히 중국 사업 구조혁신 효과 및 베트남 생산시설 증설로 인한 사료 매출 성장이 전체 성장을 견인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앞으로도 장기화되고 있는 내수 경기 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혁신기술, 혁신제품에 집중할 것이라며 베트남 제분 공장 신설을 비롯한 글로벌 사업 확대로 성장을 본격화하는 한편 원가절감 및 수익성 중심의 영업활동 등을 강도 높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