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프레시웨이, “유통시장 진출 거두는 것이 타당”

URL복사

을지로위원회, 국회서 중소기업 울리는 대기업의 횡포 사례 발표


을지로위원회가 CJ 프레시웨이가 식자재 유통시장에 발을 들이는 것 자체가 중소상인이 시장피해를 보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위원회에 따르면 CJ 프레시웨이는 2009년부터 프레시원 식자재 유통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 각 지역별로 식자재 유통 법인을 설립하기 시작했다.


대기업들의 유통시장 진출로 인한 중소상인 시장피해 문제가 발생하고 있으며 대형마트와 SSM등의 대기업 소매점들로 인해 골목 수퍼와 전통시장의 피해가 사회문제화 된지 오래되었음에도 대기업들은 멈추고 있다는 것이 위원회의 주장이다.


특히 최근에는 약 96.9조 정도 되는 식자재 유통사업으로 CJ프레시웨이와 대상베스트코,LG아워홈, 웰스토리, 신세계푸드, 동원홈푸드, 현대그린푸드, 농협유통 등의 대거 대기업들이 진출하면서 골목식당과 전통시장, 골목수퍼에 납품해오던 중소유통도매상인들은 시장을 빼앗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 중 CJ는 법인참여시 장밋빛으로 약속한 사항은 모르쇠로 일관하면서 계약서에 근거한 경영지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중소유통업자들은 20~30년간 일궈온 사업을 CJ에게 다 빼앗겼으며 과도한 경업금지조항으로 인해 생존권을 위협받는 현실에 직면하게 됐다고 말했다.

 

을지로위원회 관계자는 “CJ식자재유통진출피해자비상대책위와 함께 국회차원에서 사실관계 검토와 피해조사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CJ프레시웨이의 부당함과 불공정한 사항들이 발견된다면 그에 상응한 적절한 조치와 개선 및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파스쿠찌, 여름 시즌 한정 빙수 4종과 브리젤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이 운영하는 이탈리아 정통 커피전문점 파스쿠찌가 다가오는 여름을 맞아 빙수 4종과 브리젤라를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Find Your Summer (당신의 여름을 파스쿠찌에서 찾아보세요!)’를 주제로 애플망고, 포도, 감귤 등 다양한 여름 제철 과일과 이탈리아 정통 젤라또 원료를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빙수 4종은 △고소한 팥과 인절미 위에 쏠티 젤라또를 듬뿍 올린 ‘젤라또 레드빈’ △애플망고의 새콤달콤함을 느낄 수 있는 ‘애플망고’ △포도의 달콤함과 요거트 젤라또를 함께 느낄 수 있는 ‘젤라또 포도’ △패션, 망고, 감귤과 요거트 젤라또가 조화롭게 섞인 ‘새콤달콤 패션망고 등이다. 이와 함께, 버터 풍미 가득한 브리오슈 빵과 쫀득한 젤라또가 만나 환상적인 조합을 자랑하는 이탈리아 디저트 ‘브리젤라’도 출시했다. 브리젤라에 들어가는 젤라또는 총 7종(티라미수, 아마레나체리, 요거트, 초코크런치, 라떼, 딸기라떼, 망고패션) 중 원하는 맛을 선택할 수 있다. 파스쿠찌는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먼저, 1일부터 31일까지 빙수 또는 제조 음료 구매 후 해피포인트 어플리케이션에서 스탬프 5개 적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