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상FNF, 김치사업 브레이크 걸리나

동반위, 2017년까지 사업철수 권고키로...단무지·떡 등 6개 적합업종 재지정

대상FNF (대표 이상철, 종가집김치)를 포함해 대기업의 김치가 일반식당과 학교 급식에서 사라지게 된다.


동반위는 2017년까지 김치의 경우 대기업들에게는 일반식당이나 대학에서 사업철수를 권고키로 했다.



동반성장위원회는 최근 워커힐호텔에서 ‘제32차 동반성장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중기적합업종 재합의 품목 12개와 신규신청 2개 품목에 대해 심의·의결했다.


이날 회의는 중기적합업종 권고기간 연장을 논의 중이 77개 품목 가운데 지난달 의결한 16개 품목을 제외한 61개 품목 중 이 달 말로 권고기간이 만료되는 12개 품목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우선 김치, 기타가공사, 단무지, 도시락, 냉동·냉장 쇼케이스, 전통떡 등 6개 품목은 대기업의 확장 및 신규진입을 자제하는 기존 권고사항을 이행키로 했다.


전통떡은 대기업의 프랜차이즈 매장의 신규진입 및 확장을 자제하고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전통떡 제품의 주문자 상표 부착방식(OEM) 확대에 노력키로 했다.


이번 결정으로 동반위에 중기적합업종 연장을 신청한 77개 품목 가운데 26개 품목이 완료됐고 51개 품목이 남게 됐다.


안충영 동반위 위원장은 “상생협약에 대해 적합업종이 약화된 것으로 인식하는 경우가 있다”며 “이는 기존의 권고안을 유지하며 업계 간 자발적인 상생협력을 통한 시장 확대 및 지속적인 동반성장을 이루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앞으로 남은 재합의 품목 및 신규 품목들 역시 이해당사자 간 원만히 합의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 청정원 라이틀리, ‘곤약면’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 청정원의 온라인 전문 브랜드 ‘라이틀리(Lightly)’가 곤약을 주원료로 활용한 ‘곤약면’ 3종을 출시했다. 청정원이 지난 5월 론칭한 ‘라이틀리’는 평소 즐기던 다양한 메뉴를 맛있고 가볍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일상식습관 브랜드다. 새롭게 선보인 제품은 △곤약 물냉면 △곤약 매콤비빔면 △면이 된 곤약 등 3종으로 열량이 비교적 낮으면서 쉽게 포만감을 느낄 수 있어 식단관리 식품으로 각광받는 ‘곤약’을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은 곤약면 고유의 쫀득한 식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납작면 형태로 만들었으며 넓은 면을 적용해 소스가 면에 충분히 배어들도록 했다. 또한, 수용성 식이섬유 소재인 ‘화이바솔-2L’을 첨가해 맛은 물론 영양까지 간편하게 챙길 수 있다. 시원하고 깔끔한 ‘곤약 물냉면’은 ‘면이 된 곤약’과 냉면 육수로 구성돼 있으며, 매콤한 맛이 입맛을 돋우는 ‘곤약 매콤비빔면’에는 ‘면이 된 곤약’과 매콤 비빔소스, 김참깨 후레이크 등이 동봉돼 있다. 열량은 개당 85kcal(곤약 물냉면 기준)로, 삶은 달걀이나 닭가슴살을 곁들이면 든든한 한 끼 식사로 안성맞춤이다. ‘면이 된 곤약’은 파스타나 짜장면, 콩국수 등 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