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제일제당·풀무원, 조리식 냉면은 나트륨 덩어리?

매콤 시원한 동치미물냉면·생가득 매콤한 평양물냉면 권장 섭취량 훌쩍 넘어


여름철 많이 판매되는 간편 조리식 냉면 일부 제품에 나트륨이 너무 많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풀무원과 CJ제일제당, 프레시안, 오뚜기 등 12개 냉면 제품을 조사한 결과 1인분 기준 나트륨 함유량은 세계보건기구가 권장하는 하루 섭취량 248~109% 수준이었다.

 

나트륨이 가장 많은 냉면은 풀무원의 생가득 매콤한 평양물냉면으로, 세계보건기구가 권장하는 하루섭취량인 2을 넘어 2180에 달했고, CJ제일제당 프레시안의 매콤 시원한 동치미물냉면도 권장 섭취량을 넘은 290이었다.

 

반면 프레시안 함흥비빔냉면의 나트륨량은 950로 가장 적었고, 프레시안 제일제면소 속초코다리냉면의 나트륨 함유량은 140로 권장량의 절반정도였다.

 

냉장식품은 아니지만 건면형태로 라면처럼 조리해먹는 농심 냉면제품도 대량의 나트륨을 포함하고 있다.

 

태풍냉면 1인분(148)의 나트륨 함유량은 1790(하루 권장섭취량의 90%)이었고, 둥지냉면(500)1780(89%)나 됐다.

 

현재 국내 즉석 냉면시장 연간 매출규모는 500억원 가량으로, 풀무원과 CJ제일제당이 선두권을 형성하고 있다.

 

소비자단체 관계자는 "집에서 간편하게 조리해 먹는 식품인 냉면에는 과도하게 나트륨이 들어있는 만큼 건강에 이상이 있는 사람은 영양분 함유량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던킨,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 계열사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던킨이 본격적인 여름 시즌을 맞아 휴양지 감성을 물씬 느낄 수 있는 포켓몬 도넛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를 7월 이달의 도넛으로 선보인다. 입안에 펼쳐지는 천국의 맛 ‘썸머 파라다이스’를 모티브로 한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는 새하얀 백사장이 펼쳐진 여름 해변 옆에 꼽혀 있는 코코넛 야자수를 연상시키는 비주얼이 특징이다. 상큼달콤한 파인애플 필링을 듬뿍 채운 도넛 위를 고소한 로스트 코코넛 토핑으로 마무리해 이색 풍미를 선사하고, 여기에 글로벌 인기 콘텐츠 포켓몬스터 속 알로라 지방에 사는 야자열매 포켓몬 ‘나시’ 모양의 픽을 꽂아 휴양지 감성을 더했다. 던킨은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오는 4일부터 8일까지 해피포인트 애플리케이션에서 ‘이달의 도넛 3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해피앱 이벤트 페이지에서 쿠폰을 다운로드한 후, 매장에 방문해 사용하면 된다. SPC그룹 던킨 관계자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일상에서도 휴양지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이국적 풍미의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를 출시하게 됐다”며 “던킨 이달의 도넛과 함께 유쾌한 에너지를 충전하시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