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그룹, 3세 경영 시동건다...이재현 회장 장녀 임원 선임

이 회장은 신병 치료차 미국 출국 후 남편 정종환씨도 함께 승진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그룹이 3세 경영을 본격화 한다. CJ그룹은 6일 이날 부사장대우 7명, 상무 25명, 상무대우(신규 임원) 38명 등 모두 70명을 승진시키고 49명의 임원을 이동시키는 대규모 인사를 했다.


이 회장의 구속으로 지난 3~4년간 최소한의 인사만 했지만, 올해는 신규 임원 규모를 사상 최대로 늘렸다. 신규 임원은 2014년 20명, 2015년 13명, 지난해 33명이었다.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이 회장의 장녀인 이경후(32) 미국지역본부 통합마케팅팀장의 상무대우 승진이다. 신임 이 상무대우는 미국 컬럼비아대 석사 졸업 후 2011년 CJ주식회사 기획팀 대리로 입사했다. 임원 승진은 2015년 3월 부장 승진 이후 2년 만, 입사 6년 만이다. 이 상무대우는 CJ오쇼핑 상품개발본부, 방송기획팀, CJ 미국지역본부 등에서 주로 신시장 확대와 글로벌 마케팅 업무를 맡아 왔다.


이 상무대우의 남편인 정종환 미국지역본부 공동본부장도 이번에 상무대우로 승진했다. 해외 사업을 맡았던 이 회장의 딸과 사위가 나란히 임원이 된 것이다. 이 회장의 아들이자 이 상무대우의 남동생인 이선호(26) CJ제일제당 인사파트 과장의 보직은 그대로다.


이 상무대우를 포함해 신임 여성 임원은 4명이다. 이선정 CJ올리브네트웍스 올리브영 H&B사업부장, 윤효정 CJ제일제당 식품연구소 신선식품센터장, 김철연 CJ E&M 미디어 사업전략담당 등이다.



CJ그룹은 2020년까지 매출 100조원, 영업이익 10조원, 해외 비중 70%를 목표로 한 ‘그레이트 CJ’ 전략을 추진한다. 이번 인사에서도 글로벌 사업 부문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상무 이상 승진자 32명 중 12명이 해외지역본부 등 글로벌 사업부문에서 배출됐다.


미국에 체류 중인 이미경 부회장은 지난해 12월 홍콩에서 열린 ‘2016 엠넷아시안뮤직어워드(MAMA)’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일각에서는 이 부회장의 복귀가 임박한 것 아니냐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던킨,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 계열사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던킨이 본격적인 여름 시즌을 맞아 휴양지 감성을 물씬 느낄 수 있는 포켓몬 도넛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를 7월 이달의 도넛으로 선보인다. 입안에 펼쳐지는 천국의 맛 ‘썸머 파라다이스’를 모티브로 한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는 새하얀 백사장이 펼쳐진 여름 해변 옆에 꼽혀 있는 코코넛 야자수를 연상시키는 비주얼이 특징이다. 상큼달콤한 파인애플 필링을 듬뿍 채운 도넛 위를 고소한 로스트 코코넛 토핑으로 마무리해 이색 풍미를 선사하고, 여기에 글로벌 인기 콘텐츠 포켓몬스터 속 알로라 지방에 사는 야자열매 포켓몬 ‘나시’ 모양의 픽을 꽂아 휴양지 감성을 더했다. 던킨은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오는 4일부터 8일까지 해피포인트 애플리케이션에서 ‘이달의 도넛 3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해피앱 이벤트 페이지에서 쿠폰을 다운로드한 후, 매장에 방문해 사용하면 된다. SPC그룹 던킨 관계자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일상에서도 휴양지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이국적 풍미의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를 출시하게 됐다”며 “던킨 이달의 도넛과 함께 유쾌한 에너지를 충전하시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