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업계는지금]누들인플레이션 시대...간편식 냉면 인기몰이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냉면 한그릇이 2만원에 육박하면서 간편식 냉면이 뜨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 ‘간편식 냉면’이 차별화된 맛 품질과 가성비로 지난해에 역대 최고 매출을 달성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5월부터 7월까지 3개월간 냉면 성수기 매출이 약 3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한 것으로, 7월 한 달만 보면 매출이 120억원에 육박한다.

특히, 스테디셀러인 ‘동치미 물냉면’은 평안도식 정통 냉면 레시피를 구현, 쫄깃한 면발을 살렸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독자적 제면 기술로 시중 냉면과 달리 일일이 면을 뜯을 필요 없이 끓는 물에 50초면 저절로 잘 풀어지는 것이 특징이다. 올 6월 새롭게 선보인 ‘청양초 매운 물냉면’은 매운맛 트렌드에 맞춘 맛있는 별미 냉면으로 입소문을 타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CJ제일제당은 간편식 냉면 시장에서 닐슨 IQ 코리아 기준으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8년 연속 1위를 기록하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간편식 냉면으로 외식 전문점 수준의 맛을 가정에서 합리적 수준으로 즐길 수 있다”면서, “다양화하는 소비자 취향과 눈높이에 맞는 제품을 지속 선보이며 냉면 시장 1위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풀무원은 봉지냉면 주력 상품으로 ‘평양냉면’, ‘동치미냉면’, ‘함흥비빔냉면’ 등을 밀고 있다. 특히 평양냉면은 초고압 제면공법을 적용, 면이 쉽게 붇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아워홈도 올여름 ‘동치미물냉면’, ‘함흥비빔냉면’ 등을 집중 판매한다. 두 제품 모두 저온에서 두 번 숙성하고 고온단시간살균(HTST) 공법으로 쫄깃한 면 식감을 살렸다.

 

 

농심의 둥지냉면도 인기다.  실험을 하는 데 둥지냉면 120만 개를 만들 수 있는 양의 원료를 사용했다. 농심 관계자는 “둥지모양으로 말려서 면을 만들기 때문에 라면과 같이 1인분씩 포장해서 상온 보관할 수 있어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높아진 외식물가로 가성비를 추구하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디"면서 "지난해보다 빨라진 무더위에 저렴한 가격으로 집에서 간편하게 냉면을 즐기려는 소비자가 증가했다"고 말했다.

한편, 면 간편식 시장규모는 1500억원에 이를것으로 추정된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