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설 지난 유통업계, 판매실적 호조에 ‘급 방긋’

URL복사

롯데·신세계 현대百, 한우, 과일, 홍삼 등 고르게 매출 올라


설 선물 예약제를 실시하는 등 대목을 지낸 주요 백화점의 매출이 껑충 뛴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올해 111일부터 26일까지 설 선물세트 본 판매 기간 매출이 작년 설 본 판매 기간보다 12.5% 늘었다.

 

올해 설에는 축산·청과 등 전통적으로 명절에 강세를 보이던 품목부터 가공식품·생필품, 주류 선물세트 등 모든 품목이 고르게 인기를 끈 것이 특징이다.

 

특히 건강식품의 경우 최근 지카바이러스 등으로 면역력 증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홍삼 등 관련 선물세트 매출이 18.3% 껑충 뛰었다.

 

한우 선물세트는 사육 두수 감소로 올해 들어 가격이 10~15% 올랐지만 인기는 여전했다. 매출이 작년 설 대비 13.7% 늘었으며, 작황 상태가 좋았던 청과 선물세트 매출도 11.5% 늘었다. 가공식품 및 생필품 선물세트, 주류 선물세트 매출도 각각 32.8%, 9.5% 신장했다.

 

와인의 경우 5만원 이하 실속 상품에 수요가 집중됐다. 전체 와인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보다 10% 증가한 42%나 됐다.

 

남기대 롯데백화점 식품부문장은 선물세트 판매 기간을 앞당기고 설 명절에 임박해서는 할인 판매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판촉 행사를 벌인 것이 매출 신장세를 견인했다면서 설 연휴 이후에도 신학기, 웨딩 등 다양한 테마를 활용한 상품행사를 진행해 매출 신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 2~17일 설 선물세트 예약판매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전년 동기 대비 전체 9의 신장률이 집계됐다.

 

건강·45.6, 글로서리 46.5, 과일 6.6, 축산 4.7, 수산 3.2등 성장했다.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돌입한 2016년도 설 선물세트 예약 판매율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최대 90%까지 신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롯데백화점(1221~110)의 예약 판매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축산 51.2%, 건강 53.1% 청과 53.7%, 굴비 51.4% 등이 각각 신장한데 힘입어 평균 52.9% 증가했다.

 

현대백화점(1221~118일까지)에서는 모바일 매출이 100% 신장하며 매출을 견인해 전년에 비해 50.8%가 늘었으며, 신세계백화점(12~18일까지)에선 10.6% 매출이 뛰었다. 갤러리아백화점(12~18일까지)은 전년대비 50% 신장했다.

 

품목별 증가율은 공산품이 전년대비 90%, 야채가 74%, 청과가 54%, 정육이 51%, 델리카 48%, 와인이 2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크로스오버 마케팅의 일환으로 이색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를 선보였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2020년 최고 히트상품으로 손꼽히는 ‘크런키 빼빼로’를 모티브 삼아 모양과 맛을 그대로 적용하여 만든 크로스오버형 아이스 바 제품이다. 이 제품은 길쭉한 모양에 초콜릿이 코팅되어 있는 ‘빼빼로’의 모양을 그대로 살렸으며 초콜릿 코팅 위에 고소하고 바삭한 뻥쌀이 뿌려져 있어 ‘크런키 빼빼로’를 연상시킨다. 패키지에도 ‘크런키 빼빼로’의 색상과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번 ‘크런키 빼빼로 바’는 작년 11월 빼빼로데이를 맞아 이벤트성으로 선보였던 ‘빼빼로 바’에 이은 후속 제품이다. 당시 ‘빼빼로 바’는 한정판으로 기획됐으나 기대치를 웃도는 판매 추세를 보여 연중 판매 제품으로 전환했다. ‘빼빼로 바’는 매월 평균 10만개 이상 판매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에 롯데제과는 브랜드를 보다 확고히 다지고자 ‘크런키 빼빼로 바’로 후속 제품을 선보여 제품 라인업을 강화한 것이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편의점(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스톱)와 SSM(이마트에브리데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