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세계-위드미, ‘망조’ 어디까지?

URL복사

출범 당시 6개월 내 점포 1000개 달성 목표로 했지만 현재 821개과...3無 정책 특이사항 없어

신세계 그룹이 지난해 7‘6개월 내 전국 점포 1000여개 달성을 내걸고 '야심차게 출범시킨 편의점 '위드미'의 성적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업계에 따르면 편의점 위드미는 지난해 출범 당시 137개 매장에서 지난 8월 기준으로 821개로 684개 매장이 늘어나는 데 그쳤다.

 

출범했을 당시만 해도 위드미는 노(No) 로열티 원칙, 중대 해지 위약금 등을 없애며 이른바 3원칙으로 업계의 주목을 받았지만 1년이 지난 지금의 결과만 두고 볼 때는 초라한 성적표다.

 

또 점포 확장이 계획대로 이뤄지지 않자 사업 성적도 덩달아 바닥을 치고 있는 실정이다.

 

신세계가 내세운 3정책은 경영주가 내야 하는 로열티를 없앴고 영업시간도 자율선택에 맡겨 36524시간 영업에서 자유롭게 했다. 또 중도해지 때도 위약금도 받지 않기로 한 정책이다.

 

위드미가 사업초기 사업설명회를 진행할 때마다 수백 명이 넘게 몰렸고 상담건수도 크게 늘었지만 관심이 실제 계약으로 이어진 건수는 몇 건 되지 않는다.

 

위드미의 지난해 영업 손실액은 139억원에 달한다. 올해 1분기에는 58억원의 영업 손실을 내 이마트 측에서 80억원의 유상증자로 자금을 수혈했다. 2분기에는 61억원의 영업 손실이 발생했다.

 

이에 대해 업계의 한 관계자는 "위드미와 기존 편의점이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지명도가 낮은 위드미를 굳이 선택할 요인이 없어보인다""위드미가 내건 '3무 정책'은 다른 편의점업체도 이미 적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 1일 리얼미터가 조사한 편의점 선호도 조사에 따르면 GS2533.7%의 지지율을 얻은 반면 위드미가 4.9%를 얻어 엄청난 격차를 보였다.

 

이에 대해 업계의 한 관계자는 위드미가 내세운 3무정책은 기존 편의점과 차별성이 크지 않고 다른 브랜드에 비해 장점이라고 꼽을 것이 딱히 없다면서 업주 입장에서는 상대적으로 인지도도 떨어지는 위드미와 굳이 계약을 할 요인이 없는 것는 것을 해결하는 것이 위드미의 숙제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3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파스쿠찌, 여름 시즌 한정 빙수 4종과 브리젤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이 운영하는 이탈리아 정통 커피전문점 파스쿠찌가 다가오는 여름을 맞아 빙수 4종과 브리젤라를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Find Your Summer (당신의 여름을 파스쿠찌에서 찾아보세요!)’를 주제로 애플망고, 포도, 감귤 등 다양한 여름 제철 과일과 이탈리아 정통 젤라또 원료를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빙수 4종은 △고소한 팥과 인절미 위에 쏠티 젤라또를 듬뿍 올린 ‘젤라또 레드빈’ △애플망고의 새콤달콤함을 느낄 수 있는 ‘애플망고’ △포도의 달콤함과 요거트 젤라또를 함께 느낄 수 있는 ‘젤라또 포도’ △패션, 망고, 감귤과 요거트 젤라또가 조화롭게 섞인 ‘새콤달콤 패션망고 등이다. 이와 함께, 버터 풍미 가득한 브리오슈 빵과 쫀득한 젤라또가 만나 환상적인 조합을 자랑하는 이탈리아 디저트 ‘브리젤라’도 출시했다. 브리젤라에 들어가는 젤라또는 총 7종(티라미수, 아마레나체리, 요거트, 초코크런치, 라떼, 딸기라떼, 망고패션) 중 원하는 맛을 선택할 수 있다. 파스쿠찌는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먼저, 1일부터 31일까지 빙수 또는 제조 음료 구매 후 해피포인트 어플리케이션에서 스탬프 5개 적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