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세계-위드미, ‘망조’ 어디까지?

출범 당시 6개월 내 점포 1000개 달성 목표로 했지만 현재 821개과...3無 정책 특이사항 없어

신세계 그룹이 지난해 7‘6개월 내 전국 점포 1000여개 달성을 내걸고 '야심차게 출범시킨 편의점 '위드미'의 성적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업계에 따르면 편의점 위드미는 지난해 출범 당시 137개 매장에서 지난 8월 기준으로 821개로 684개 매장이 늘어나는 데 그쳤다.

 

출범했을 당시만 해도 위드미는 노(No) 로열티 원칙, 중대 해지 위약금 등을 없애며 이른바 3원칙으로 업계의 주목을 받았지만 1년이 지난 지금의 결과만 두고 볼 때는 초라한 성적표다.

 

또 점포 확장이 계획대로 이뤄지지 않자 사업 성적도 덩달아 바닥을 치고 있는 실정이다.

 

신세계가 내세운 3정책은 경영주가 내야 하는 로열티를 없앴고 영업시간도 자율선택에 맡겨 36524시간 영업에서 자유롭게 했다. 또 중도해지 때도 위약금도 받지 않기로 한 정책이다.

 

위드미가 사업초기 사업설명회를 진행할 때마다 수백 명이 넘게 몰렸고 상담건수도 크게 늘었지만 관심이 실제 계약으로 이어진 건수는 몇 건 되지 않는다.

 

위드미의 지난해 영업 손실액은 139억원에 달한다. 올해 1분기에는 58억원의 영업 손실을 내 이마트 측에서 80억원의 유상증자로 자금을 수혈했다. 2분기에는 61억원의 영업 손실이 발생했다.

 

이에 대해 업계의 한 관계자는 "위드미와 기존 편의점이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지명도가 낮은 위드미를 굳이 선택할 요인이 없어보인다""위드미가 내건 '3무 정책'은 다른 편의점업체도 이미 적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 1일 리얼미터가 조사한 편의점 선호도 조사에 따르면 GS2533.7%의 지지율을 얻은 반면 위드미가 4.9%를 얻어 엄청난 격차를 보였다.

 

이에 대해 업계의 한 관계자는 위드미가 내세운 3무정책은 기존 편의점과 차별성이 크지 않고 다른 브랜드에 비해 장점이라고 꼽을 것이 딱히 없다면서 업주 입장에서는 상대적으로 인지도도 떨어지는 위드미와 굳이 계약을 할 요인이 없는 것는 것을 해결하는 것이 위드미의 숙제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3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 청정원 라이틀리, ‘곤약면’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 청정원의 온라인 전문 브랜드 ‘라이틀리(Lightly)’가 곤약을 주원료로 활용한 ‘곤약면’ 3종을 출시했다. 청정원이 지난 5월 론칭한 ‘라이틀리’는 평소 즐기던 다양한 메뉴를 맛있고 가볍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일상식습관 브랜드다. 새롭게 선보인 제품은 △곤약 물냉면 △곤약 매콤비빔면 △면이 된 곤약 등 3종으로 열량이 비교적 낮으면서 쉽게 포만감을 느낄 수 있어 식단관리 식품으로 각광받는 ‘곤약’을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은 곤약면 고유의 쫀득한 식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납작면 형태로 만들었으며 넓은 면을 적용해 소스가 면에 충분히 배어들도록 했다. 또한, 수용성 식이섬유 소재인 ‘화이바솔-2L’을 첨가해 맛은 물론 영양까지 간편하게 챙길 수 있다. 시원하고 깔끔한 ‘곤약 물냉면’은 ‘면이 된 곤약’과 냉면 육수로 구성돼 있으며, 매콤한 맛이 입맛을 돋우는 ‘곤약 매콤비빔면’에는 ‘면이 된 곤약’과 매콤 비빔소스, 김참깨 후레이크 등이 동봉돼 있다. 열량은 개당 85kcal(곤약 물냉면 기준)로, 삶은 달걀이나 닭가슴살을 곁들이면 든든한 한 끼 식사로 안성맞춤이다. ‘면이 된 곤약’은 파스타나 짜장면, 콩국수 등 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