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용진·박용만, 면세점 대첩 승자

URL복사

롯데는 월드타워점 잃고 SK는 23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져

유통 대기업이 사활을 걸고 뛰어든 면세점 대첩의 승리자는 신세계그룹과 두산이었다.

 

롯데는 소공점을 지켰지만 월드타워점을 잃었다. 반면, SK는 워커힐면세점에 대한 기득권까지 잃었다.부산 지역 면세점 1곳은 신세계가 따냈다. 충남지역 신규 면세점은 디에프코리아가 가져갔다.

 

관세청 면세점 특허심사위원회는 14일 이런 내용의 면세점 사업자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특허심사위원회는 지난 13일부터 12일간 충남 천안 관세국경관리연수원에서 면세점에 대한 특허 심사를 진행했다.

 

관세청은 "후속사업자로 최종 선정된 기업들은 영업 개시시점부터 특허가 부여되며, 특허일로부터 5년간 면세점을 운영하게 된다"고 관세청은 설명했다.

 

두산은 올해 말일 만료되는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의 특허를 넘겨받아 면세점 업계에 처음으로 발을 디뎠다.

 

롯데는 올 연말 특허가 만료되는 2곳 가운데 월드타워점을 놓쳤지만 소공점(1222) 한곳을 계속 운영할 수 있게 됐다.

 

SK네트웍스는 면세점 특허를 연장하지 못하고 고배를 마셨고. SK의 워커힐 면세점 특허는 신세계디에프에 돌아갔다.

 

신세계는 지난 7월 신규 대형면세점 선정시 서울 입성에 실패했지만 이번에는 성공했다. 신세계는 오는 1215일 특허가 만료되는 부산 면세점의 입지를 기존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새로 센텀시티를 제시, 운영권을 지켜내는데에도 성공했다.

 

서울 시내 면세점 사업자로 선정된 신세계는 놀라운 콘텐츠로 가득 찬, 세상에 없던 면세점을 만들어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느낄 수 있는 면세점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성영목 신세계디에프 사장은 관광산업의 인프라를 다지고 도심 관광도 활성화시켜 경제에 온기를 불어넣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은 숙원사업이던 '동대문 면세점' 유치에 성공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공식적인 자리에서도 패션 매거진의 발행인으로서 명품 브랜드와 긴밀한 협조관계를 구축했음에 자부심을 드러내는 한편, 면세점을 유치했을 경우의 시너지에 대해서도 줄곧 강조해왔다.

 

두산의 면세점 후보지는 17000m 규모의 동대문 두산타워(두타). 두타면세점을 세우고 동대문시장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위한 관광명소로 활용한다는 전략을 내세웠다. 이와 함께 면세점 이익 대비 사회 환원 비율을 10~20% 수준으로 정해 적극적인 상생경영을 펼칠 계획을 밝혔다.

 

반면, SK네트웍스가 서울 시내 면세점 사업자 선정에서 수성공성에 모두 실패하면서 23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크로스오버 마케팅의 일환으로 이색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를 선보였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2020년 최고 히트상품으로 손꼽히는 ‘크런키 빼빼로’를 모티브 삼아 모양과 맛을 그대로 적용하여 만든 크로스오버형 아이스 바 제품이다. 이 제품은 길쭉한 모양에 초콜릿이 코팅되어 있는 ‘빼빼로’의 모양을 그대로 살렸으며 초콜릿 코팅 위에 고소하고 바삭한 뻥쌀이 뿌려져 있어 ‘크런키 빼빼로’를 연상시킨다. 패키지에도 ‘크런키 빼빼로’의 색상과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번 ‘크런키 빼빼로 바’는 작년 11월 빼빼로데이를 맞아 이벤트성으로 선보였던 ‘빼빼로 바’에 이은 후속 제품이다. 당시 ‘빼빼로 바’는 한정판으로 기획됐으나 기대치를 웃도는 판매 추세를 보여 연중 판매 제품으로 전환했다. ‘빼빼로 바’는 매월 평균 10만개 이상 판매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에 롯데제과는 브랜드를 보다 확고히 다지고자 ‘크런키 빼빼로 바’로 후속 제품을 선보여 제품 라인업을 강화한 것이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편의점(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스톱)와 SSM(이마트에브리데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