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이재현, 석방보류...‘좋다 말았네’

URL복사

서울구치소 측 법원에 건의한지 하루 만에 경과 관찰 후 판단 요청

  

서울구치소가 CJ그룹 이재현 회장을 임시 석방해달라고 법원에 건의한지 하루 만에 이를 다시 보류해달라고 요청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구치소 측은 지난 10일 서울고법 형사10(권기훈 부장판사)에 이 회장에 대한 구속집행정지 결정을 건의했다. 하지만 이튿날 다시 건의 보류 요청서를 제출했다.

 

구치소 측은 최고의 의료진이 적극적으로 진료를 하고 있으니 경과를 좀 더 보는 것이 좋겠다경과 관찰 후에 건의해도 늦지 않겠다고 판단해 보류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회장의 변호인은 지난 11일 이 회장이 정신적 공황 상태로 생명에 위협을 느껴 수감 생활이 불가능하다며 법원에 의견서를 제출했지만 구치소의 이러한 판단은 이 회장 측 주장과 차이가 있어 논란을 예고하고 있다.

 

구치소 측은 이 회장의 병세를 더 관찰하는 것이 좋겠다는 일부 의료진 의견 등을 종합해 이같이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현 회장은 지난 4월 법원이 이 회장의 구속집행정지 기간 연장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은 만큼 다시 구속집행정지 신청서를 제출하지는 않았지만 사실상 임시 구속집행정지와 다를 바 없다.

 

구치소 관계자는 이 회장이 의료진의 치료를 잘 받아서 정상적인 수형 생활을 할 수 있을 정도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8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빙그레 ‘핫붕어 미니싸만코’ 2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빙그레(대표이사 전창원)가 붕어싸만코 브랜드를 활용한 '핫붕어 미니싸만코' 2종을 출시하며 냉동 디저트 시장에 도전한다. '핫붕어 미니싸만코'는 에어프라이어에 뜨겁게 데워먹는 냉동 디저트 붕어빵으로 팥, 초코 2종으로 출시되었다. 기존 붕어싸만코 제품의 특징인 붕어 모양을 그대로 구현하여 소비자들에게 새로움과 재미를 선사한다. '핫붕어 미니싸만코'는 시중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향후 온라인으로도 판매 채널을 확장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집콕족이 증가함에 따라 냉동 디저트 시장이 더욱 더 빠른 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 빙그레 담당자의 설명이다. 한편, 빙그레의 스테디셀러 아이스크림 붕어싸만코도 지속적인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빙그레는 최근 신제품 ‘흑임자 붕어싸만코’를 출시했다. 겉면 과자와 믹스에 흑임자를 첨가하여 어두운 색을 띄고 있으며, 흑임자의 고소함과 부드러운 맛을 구현했다. 또한 최근 식품의 단백질 함량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짐에 따라 흑붕어싸만코는 프로틴을 함유한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특징을 강조하기 위해 흑임자 붕어싸만코는 텔런트 줄리엔강을 광고모델로 기용했다. 빙그레 마케팅 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