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이재현 회장, 구속집행정지 연장 신청

URL복사

'유전병 급속도로 악화 돼 일상생활도 어렵다' 사유 들어

이재현(58) CJ그룹회장이 구속집행정지를 연장해 달라고 신청했다.


오는 21일 구속집행정지 기간이 끝나는 이 회장은 7일 변호인을 통해 대법원 3부(주심 권순일 대법관)에 구속집행정지 연장 신청서를 냈다. 이 회장 측은 “유전병이 최근 급속도로 악화돼 자력 보행은 물론 젓가락질도 못하는 등 일상생활이 어렵다”며 “5월에는 신장 거부 반응이 나타나 면역억제 치료를 동반하면서 부신부전증과 간수치 상승, 구강궤양 등 합병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신청 이유를 설명했다.


이 회장은 횡령·배임·조세포탈 혐의로 지난해 12월 15일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받았지만 구속집행 정지 상태로 서울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만성신부전증과 근육위축 유전병(CMT)이 구속집행 정지 사유다.


횡령·배임·조세포탈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 회장은 2013년 1심 재판을 받던 중 신장 이식수술로 처음 구속집행정지 결정을 받은 후 한차례 연장 신청이 기각돼 수감생활을 했으며, 집행정지 결정과 연장신청, 연장결정을 반복하고 있다. 이번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오는 11월 21일 오후 6시까지 집행정지 기간이 연장된다.


관련기사

3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