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현 CJ그룹 회장 이달 중 선고 예정

URL복사

횡령·배임 혐의로 기소돼 항소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은 이재현 CJ그룹 회장(55)이 이르면 오는 27일 대법원 선고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법원 2(주심 김창석 대법관)에 따르면 최근 대법관 전원이 참여하는 전원합의체에 넘겼던 이 회장 사건을 돌려받아 심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법관 4명으로 구성된 제2소부는 앞서 사건을 전원합의체에 회부했으나, 전원합의체가 논의 끝에 "소부에서 심리를 종결하고 선고하는 것이 좋겠다"고 결론지어 제2소부가 다시 사건을 전담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이 회장 사건을 돌려받아 심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해당 사건은 대법관 전원이 참여하는 전원합의체에 넘겨졌다가 논의 끝에 다시 제2소부가 전담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2소부는 대법관 4명으로 구성됐다.

 

대법원 측은 "(이 회장 사건) 선고 여부는 확정되지 않았다. 만약 선고한다면 이달 넷째주 목요일인 27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현 회장은 지난해 9월 열린 2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았으며 구속집행정지는 1121일까지다.

 

 

관련기사

3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