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현 회장, 주거제한 변경 신청…대법원 검토 중

URL복사

이맹희(84) 전 제일비료 회장의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재현(55) CJ그룹 회장이 주거제한 변경신청서를 제출했다.


17일 법원에 따르면 이 회장 측은 이날 대법원에 구속집행정지 주거제한 변경신청서를 냈고, 대법원은 이를 검토 중이다.


이 회장은 횡령 등 혐의로 구속 기소돼 1심 재판 중이던 지난 2013년 8월 신장이식 수술을 위해 구속집행정지 결정을 받았다.


현재는 제한된 주거지인 서울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이 회장의 상고심은 대법원의 심리가 진행되고 있다.


앞서 이 전 제일비료 회장은 폐암으로 투병 생활을 해오다 지난 14일 베이징에서 향년 84세의 나이로 별세했으며, 장례식은 서울대병원에서 CJ그룹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이 회장 측은 치료를 받고 있는 서울대병원과 장례식장의 지번(地番)이 달라 주거제한 변경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3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