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 이재현 측 구속집행정지 연장 신청...지속적 입원치료 필요

URL복사

CJ 이재현 회장이 구속집행정지 연장 신청을 요청했다.

 

14일 법원에 따르면 이재현 회장 측 변호인은 지난 13일 대법원 2부에 이 회장의 구속집행정지 연장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기존 구속집행정지 기간은 이달 21일 오후 6시까지다.

 

앞서 이재현 회장은 지난 1심 재판 중이던 재작년 8월 만성 신부전증 때문에 부인의 신장을 이식 받았다.

 

이 회장의 변호인 측은 구속집행정지 연장 신청 제출과 함께 거부 반응 때문에 여전히 고강도 치료를 받고 있고 심리적으로도 매우 불안정해 신경안정제를 복용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입원 치료가 필요하다는 게 의료진의 소견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1심 재판 중이던 20138월 만성 신부전증 때문에 부인의 신장을 이식받았으나 최근까지도 조직 거부반응을 보이는 등 안정을 찾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재현 회장은 지난 20137월 횡령과 배임, 탈세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관련기사

6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