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종합

CJ-이재현, 구속집행정지 연장 하나

재수감 앞두고 열흘만에 재입원...회복기간 동안 바이러스 감염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바이러스 감염을 이유로 열흘만에 재입원했다.

 

CJ그룹은 지난달 31일 서울대병원에서 퇴원해 자택에서 요양하던 이 회장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이 확인돼 어제 다시 입원했다고 밝혔다.

 

이 회장의 구속집행정지는 오는 28일 만료됨에따라 이 회장 측은 구속집행정지 연장을 신청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 이 회장은 지난 8월 수술 당시 입원했던 서울대병원 VIP 병실이 아닌 암병동 특실에 입원했지만 생명이 위독한 상태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현 회장은 지난 8월 28일 부인 김희재씨로부터 한쪽 신장을 이식하는 수술을 받은 뒤 조직검사에서 경미한 거부반응이 나타나 약 두 달가량 입원했었다.

 

 

CJ그룹 관계자는 “이 회장이 타인의 장기를 이식받았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자신의 신체에 안착시키기 위해 면역억제제를 복용하다보니 감염에 취약해진 상태”라면서 “감기 등의 가벼운 질병에도 치명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소 6개월 간 집중 치료 및 격리가 필요하다”며 구속집행정지 연장 가능성의 가능성을 내비쳤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어디까지나 환자의 개인정보이기 때문에 사소한 질문도 답하기 곤란하다”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구속집행정지 연장신청 여부에 대해서는 주치의와 변호인단의 의견을 수렴·협의 후에 결정될 사안이라고 밝혔다.

 

이재현 회장은 지난 7월 탈세·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구속됐지만, 지병인 만성신부전 증세가 악화돼 지난 8월 구속집행정지 처분을 받았으며 구속집행정지 기한은 이달 28일까지다.

 

한편, 비슷한 횡령·배임 등으로 구속된 김승연 한화회장도 낙상사고와 호흡곤란 등의 이유로 구속집행정지를 넉달 연장해 건강 악화를 핑계로 대는 것이 재벌총수들의 꼼수가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