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식품

허니버터칩 열풍으로 스낵시장 커지고 감자 값 오르고

전년 대비 25% 성장...국산 감자 수요량 급증에 전체 출하량 감소도 영향 미쳐


허니버터칩의 열풍으로 전체 스낵시장이 커지고 감자칩의 원료가 되는 감자 값도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주요 스낵업체 5개사(농심·오리온·크라운제과·롯데제과·해태제과)의 올해 1분기 국내 스낵시장 규모는 2940억원으로 전년 동기(2350억원) 대비 25% 성장했다.

 

올해 2월부터 4월까지 3개월간 판매액을 보면 오리온 포카칩이 260억원으로 1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 다음으로 농심 수미칩 148억원, 해태제과 허니버터칩 91억원, 농심 칩포테토 39억원, 오리온 스윙칩 33억원, 롯데제과 레이즈 23억원어치가 팔렸다.

 

포카칩의 판매액은 260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 성장했다. 이 중 포카칩 스윗치즈가 100억원 매출을 기록하며 브랜드 내 판매액 1위에 올랐다. 4월 한 달 동안 오!감자의 판매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2% 성장한 59억원을 기록했다.

 

감자칩의 재료인 감자 값도 올랐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에 따르면 올해 5월 국산 수미품종 감자(20, 가락시장) 도매가격은 평균 49046원으로 작년, 평년보다 각각 88%, 68% 높았다. 센터 측은 높은 일교차와 잦은 강우로 시설 및 봄감자 작황이 부진해 전체 출하량이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 달콤한 감자칩 열풍도 감자값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농심, 오리온, 롯데제과 등 제과 업체들이 감자 스낵을 내놓으면서 국산 감자 수요도 급증한 것이다.

 

특히, 수미칩에 100% 국산 수미감자만을 사용하는 농심은 작년 말부터 올해 3월까지 저장감자 6000톤가량을 추가로 수매하는 등 감자 확보에 적극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12일에는 수미칩 허니머스타드가 인기를 끌면서 감자 저장고가 바닥을 드러낸 탓에 전국 감자생산농가 및 조합 20여 곳과 추가 구매 계약을 맺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해태제과가 스낵시장을 키운 것은 사실이지만 업체들마다 비슷한 제품만 출시하는 현재 상황이 이어진다면 오히려 스낵시장을 키우는 독이 될 수도 있다는 위기감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