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리온, 롯데제과 중국서 ‘죽 쑤네’

URL복사

영업손실 줄줄이 하락...사업 적자 올해까지 이어질까

오리온(대표 담철곤)과 롯데제과(대표 김용수)의 중국 사업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롯데제과는 지난해 영업손실이 2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롯데제과가 중국에 보유한 롯데차이나푸드, 롯데차이나인베스트먼트는 지난해 3분기 누적 각각 324억원, 439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2%, 36.8% 줄어든 수치다.

 

롯데칠성의 중국법인인 롯데오더리음료유한공사 역시 맥을 못 추고 있다. 롯데오더리음료는 지난해 3분기 누적 매출이 61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1% 성장했지만 여전히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다.

   

중국에서 두 자릿수의 성장세를 이어가던 오리온은 4분기 중국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4% 증가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오리온은 국내보다 중국의 의존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한때 30%를 밑돌던 중국매출 비중이 50%대를 넘어선 실정이다.

   

오리온의 부진은 올해는 춘절이 2월로 늦어지면서 중간 도매상의 연말 매출이 줄어들었고 인센티브 등 비용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롯데제과의 경우 중국법인에 대한 구조조정이 주효했지만 중국 내 식품 안전성에 대한 우려도 무관치 않다는 평가다.

   

실제 롯데제과 중국법인은 지난해 3스카치캔디가 대장균 기준 초과로 검출됐고 7월에는 롯데샌드가 식품첨가제 초과 판정을 받기도 했다. 이 외에도 10월에는 사랑방선물이 포장규격 불합격 판정을 받기도 했다.

 

중국 사업의 부진은 국내 식품업체들에겐 치명적이다. 이미 국내 음식료 시장은 장기 불황과 소비 위축 등으로 시장이 줄어들고 있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13억명이 넘는 중국의 음식료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제과 시장만 국내 약 4조원의 5배에 이르는 20조원 수준이라며 오리온과 롯데제과 모두 지난해 국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중국 실적 부진이 올해까지 이어지면 상황은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홈술족을 위해 프라이팬 하나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 ‘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 2종을 출시했다. 지난해 출시한 ‘IFF 한판 닭불고기 간장맛, 고추장맛’에 이어 프라이팬에 쏙 들어가는 크기의 한판 시리즈를새롭게 선보인 것. 두 제품 모두 하림의 고품질 닭고기를 영하 35℃ 이하에서 40분간 개별 급속 동결하는 IFF(Individual Fresh Frozen) 기법으로 신선함을 살리되 닭 특수부위 특유의 냄새가 나지않게 했다.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은 국내산 고춧가루와고추장을 넣은 특제 소스로 만들어 칼칼하고 강렬한 매운맛이 특징이다. 기호에 따라 양파, 대파 등 약간의 야채를 곁들이면 더 풍성하게 즐길 수 있고, 주먹밥, 계란찜, 치즈 등과도 잘 어울린다. ‘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는 닭근위를 마늘과 참기름에볶아 고소한 풍미가 매력적인 제품이다. 자칫 물컹하거나 질길 수 있는 닭근위를 얇게 썬 다음 기름에볶아 쫄깃한 식감을 살렸다. 술 안주는 물론이고 아이들 밥반찬으로도 손색없다. 조리 방법도 간편하다. 프라이팬에 적당량의 식용유를 두르고 냉동 상태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