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리온, 홈플러스 새 주인 될까?

URL복사

인수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될 사모펀드와 손잡고 재추진 예정

오리온이 홈플러스 인수에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홈플러스 인수 숏리스트에서 탈락한 오리온이 인수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될 사모펀드(PEF)와 손 잡고 인수를 재추진할 계획이다.

 

영국 테스코가 선정한 숏리스트는 칼라일과 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스(AEP), MBK 파트너스, 골드만삭스 PIA, KKR 5곳의 사모펀드다.

 

오리온은 이들 중 누가 우선협상대상자가 되던지 컨소시엄에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해 책임경영을 실천할 것을 구상하고 있다.

 

이를 위해 홈플러스 내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있는 직원 100% 고용승계 보장 등 경영 3대 전략까지 세우며 적극적으로 인수를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테스코는 당초 한국 여론이 일방적으로 흐를 경우 고가 매각이 어려워질 것을 우려해 오리온을 숏리스트에서 탈락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사모펀드가 컨소시엄에 전략적투자자를 참여시키는 것은 가능해 오리온을 비롯한 국내 사업자가 경영에 나설 가능성은 아직 열려 있는 상황이다.

 

오리온과 함께 인수전에 나섰던 현대백화점과 농협은 참여하지 않겠다고 입장을 밝혀 재계에서는 오리온이 홈플러스 책임경영을 다 할 국내 전략적투자자로 유일하다고 보고있으며 오리온도 이 점을 강조하며 인수전략을 마련하고 있다.

 

한편 홈플러스 노조는 전국적인 투기자본 매각 반대서명운동을 실시하고 이번 주말 부분파업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홈플러스 노조측은 영등포를 중심으로 한 강동과 강서, 금천, 월곡, 합정, 신내 등의 서울지역을 비롯해 경기와 인천, 울산, 부산, 경남등지에서 전국동시다발적인 시민서명운동을 진행 중이다.

 

홈플러스 인수 본입찰은 실사 기간이 길어지며 오는 24일로 연기됐다.

관련기사

5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빅 사이즈 수제 타입 쿠키 ‘몬스터칙촉’의 신제품 ‘쿠키앤크림’을 선보였다.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은 2년 4개월 만에 선보인 ‘몬스터칙촉’의 신제품으로, 카카오 쿠키 베이스에 바삭한 화이트초코칩과 화이트크림치즈 덩어리가 박혀 있고, 바닥은 화이트 초콜릿으로 덮여있다. ‘몬스터칙촉’은 ‘쇼콜라’에 이어 ‘쿠키앤크림’을 출시함으로써 맛을 다양화하며 라인업을 확대했다. 롯데제과는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의 본격 출시에 앞서 지난 12월 초 45만 개를 테스트 판매한 바 있다. 테스트 기간으로 한 달 이상을 예상했으나 1주일 만에 조기 완판되는 등 담당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일부 영업소의 빠른 생산 요청을 받아들여 계획보다 조금 서둘러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출시를 결정했다. 또한 기존 슈퍼마켓과 일부 편의점에만 제한적으로 판매되었던 것을 대형 마트 등 전 채널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몬스터칙촉’은 초콜릿이 덩어리째 박혀있는 ‘칙촉’ 고유의 모양은 유지하면서도 크기를 2배 이상 키우고 초콜릿 함량을 높인 제품이다. 2018년 당시 출시 3개월 만에 5백만 개를 판매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롯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