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리온, 홈플러스 새 주인 될까?

인수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될 사모펀드와 손잡고 재추진 예정

오리온이 홈플러스 인수에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홈플러스 인수 숏리스트에서 탈락한 오리온이 인수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될 사모펀드(PEF)와 손 잡고 인수를 재추진할 계획이다.

 

영국 테스코가 선정한 숏리스트는 칼라일과 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스(AEP), MBK 파트너스, 골드만삭스 PIA, KKR 5곳의 사모펀드다.

 

오리온은 이들 중 누가 우선협상대상자가 되던지 컨소시엄에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해 책임경영을 실천할 것을 구상하고 있다.

 

이를 위해 홈플러스 내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있는 직원 100% 고용승계 보장 등 경영 3대 전략까지 세우며 적극적으로 인수를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테스코는 당초 한국 여론이 일방적으로 흐를 경우 고가 매각이 어려워질 것을 우려해 오리온을 숏리스트에서 탈락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사모펀드가 컨소시엄에 전략적투자자를 참여시키는 것은 가능해 오리온을 비롯한 국내 사업자가 경영에 나설 가능성은 아직 열려 있는 상황이다.

 

오리온과 함께 인수전에 나섰던 현대백화점과 농협은 참여하지 않겠다고 입장을 밝혀 재계에서는 오리온이 홈플러스 책임경영을 다 할 국내 전략적투자자로 유일하다고 보고있으며 오리온도 이 점을 강조하며 인수전략을 마련하고 있다.

 

한편 홈플러스 노조는 전국적인 투기자본 매각 반대서명운동을 실시하고 이번 주말 부분파업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홈플러스 노조측은 영등포를 중심으로 한 강동과 강서, 금천, 월곡, 합정, 신내 등의 서울지역을 비롯해 경기와 인천, 울산, 부산, 경남등지에서 전국동시다발적인 시민서명운동을 진행 중이다.

 

홈플러스 인수 본입찰은 실사 기간이 길어지며 오는 24일로 연기됐다.

관련기사

5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유용욱바베큐연구소’와 손잡고 백설 BBQ소스 4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바비큐 전문 다이닝 레스토랑 ‘유용욱바베큐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는 유용욱 소장과 함께 ‘백설 BBQ소스 4종’을 출시했다. 유용욱 소장은 CJ제일제당 식품마케팅 부문에서 약 9년간 근무하다 바비큐 요리에 대한 열정 하나로 퇴사를 결심, 국내 대표 바비큐 전문 레스토랑을 탄생시킨 성공 신화의 장본인이다. 이미 다양한 매체에 소개되며 반년치 예약이 마감되는 등 외식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유 소장은 친정과도 같은 CJ제일제당과 대형 콜라보 프로젝트를 준비했고, 그 결실로 ‘백설 BBQ소스 4종’을 선보이게 되었다. 백설X유용욱바베큐연구소 BBQ소스는 그동안 매장에서만 경험할 수 있었던 시그니처 메뉴의 맛을 가정에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4종으로 구성됐다. 유용욱 소장의 소갈비 BBQ소스를 모티브로 한 ‘시그니처 비프립 바베큐 소스’, 닭고기와 돼지고기에 두루 어울리는 '스모크 치킨 앤 포크 바베큐 소스', 멕시코 훈연고추인 치폴레로 맛을 내 바비큐 요리와 잘 어울리는 '치폴레 스파이시 디핑소스,' 그리고 해산물 및 채소에 색다른 풍미를 더할 수 있는 ‘그릴드 씨푸드 앤 베지 바베큐 소스’ 등이다. 특히 캠핑장에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