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투데이 국감현장] LG생명과학 셀트리온 한미약품 등 R&D 상위

남윤인순 의원, “제약기업의 적극적인 투자확대 필요”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된 43개 제약사 중 셀트리온, 한미약품, LG생명과학, 동아제약, 녹십자 등이 연구개발(R&D) 투자금액 상위 기업으로 나타났다.

남윤인순 의원(민주통합당․보건복지위)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된 43개 제약사가 2009년부터 2011년까지 3년 동안 투자한 의약품 R&D 금액은 총 2조5,101억원으로, 기업당 연평균 195억원을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히고, “이들 43개 제약사의 의약품 R&D 투자금액은 2009년 6,975억원, 2010년 8,231억원, 2011년 9,895억원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며, 이에 따라 기업당 연평균 투자금액도 2009년 162억원, 2010년 191억원, 2011년 230억원으로 증가해왔다”고 밝혔다.

보건산업진흥원이 남윤인순 의원에게 제출한 ‘혁신형 제약기업 최근 3년간 의약품 R&D 투자현황’에 따르면, 43개 제약사 중 의약품 R&D 투자금액이 가장 많은 업체는 셀트리온으로 2009년 390억원, 2010년 928억원, 2011년 1,349억원 등 3년간 2,667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집계됐다.

2위는 한미약품으로 2009년 824억원, 2010년 852억원에 이어 2011년에는 감소한 760억원 등 3년간 2,436억원을 투자하였으며, 3위는 LG생명과학으로 2009년561억원, 2010년 654억원, 2011년 680억원 등 3년간 1,895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고, 4위는 동아제약으로 2009년 527억원, 2010년 636억원, 2011년 723억원 등 3년간 2,886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녹십자 1,630억원, 대웅제약 1,287억원, SK바이오팜 1,256억원, 유한양행 1,162억원, SK케미칼 1,141억원, 종근당 1,105억원 등 10개 기업이 3년간 1,000억원 이상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윤인순 의원은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과정에서 의약품 R&D 투자실적이 핵심적인 평가지표가 되고 있다”면서, “우리나라가 국제경쟁력을 확보하고 제약강국으로 발전해 나가려면 제약기업의 적극적인 R&D 투자 확대와 함께 정부차원의 보건의료 R&D 투자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8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에그슬럿, 신메뉴 라인업 ‘세이보리 서울’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 계열사 SPC삼립이 운영하는 ‘에그슬럿(Eggslut)’이 브랜드 한국 론칭 2주년을 기념해 신메뉴 라인업 ‘세이보리 서울(SAVORY SEOUL)’을 출시했다. ‘세이보리 서울’은 에그슬럿 기존 메뉴에 와규 스테이크, 애플우드 훈제 베이컨, 루꼴라, 아보카도 등 다채로운 식재료를 더한 신메뉴 라인업으로, 오는 9월까지 에그슬럿 전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제품은 △베이컨 에그 앤 치즈에 앵거스 비프 패티와 루꼴라를 더한 ‘LA 바이브’ △와규 스테이크, 앵거스 비프 패티, 애플우드 훈제 베이컨 등 고기 토핑 3종을 모두 활용한 ‘트리플 미트 치즈버거’ △상큼한 샐러리 솔트로 만든 에그샐러드 샌드위치에 애플우드 훈제 베이컨과 풍미 가득한 아보카도를 곁들인 ‘아보 베이컨 에그샐러드 샌드위치’ △에그슬럿의 시그니처 메뉴 ‘페어팩스’와 수비드한 와규 삼각살 스테이크, 부드러운 식감의 아보카도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와규 스테이크 아보카도 페어팩스’ △앵거스 비프를 활용한 치즈버거에 신선하고 향긋한 루꼴라와 아보카도를 넣은 ‘아보 루꼴라 치즈버거’ 등 총 5종이다. 이와 함께, 에그슬럿은 국내 소비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