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홈플러스, 끝없는 악재...노동조합 시위·소비자단체 ‘줄 소송’ 이어져

URL복사

카톡방 사찰, 부정 경품행사 등 비난 세례 봇물


홈플러스(대표 도성환)가 매각을 앞두고 궁지에 몰리고 있다.

 

7일 홈플러스 노조는 서울 강남구 홈플러스 본사 앞에서 홈플러스 노동조합 최형선 경기 본부장에 대한 표적탄압 징계시도를 규탄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조 측은 "최형선 본부장이 올해 1월에 조합원 카톡방에 올렸던 사적인 소통을 빌미삼아 이 글이 취업규칙을 위반한다며 징계위원회를 개최한다고 통보해 왔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에 대해 표적탄압이자 매각 국면에서 노동조합 흔들기가 아닌가 하는 의혹을 제시하고 있다. 노조는 "회사측이 카톡 내용을 제보 받았다고 주장하지만 여러 정황을 볼 때 회사가 노동조합의 카톡방을 사찰하고 표적 탄압을 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노조가 사찰의혹에 대한 투명한 공동조사를 요구했으나 회사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가 이달 갑자기 최형선 본부장에 대한 징계위를 개최했다"고 말했다.

 

, "최형선 본부장은 홈플러스 노동조합 북수원 지부장이자, 매장이 가장 많이 집중돼 있어 노조 결성이 가장 활발한 경기 지역의 본부장"이라며 "이러한 시점에 가장 활동이 활발한 경기도 지역의 간부에 대한 징계위 개최는 표적 탄압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울러, “홈플러스는 매각을 비밀리에 진행하면서 발생하는 직원들의 불안감 해소에는 관심이 없고, 오히려 노동조합의 핵심간부에게 징계위원회를 열어 중징계를 내리려고 하는 등 매각에 대응하는 노동조합의 활동을 막아나서기 위해서만 힘 쓰고 있다면서 노동조합으로 힘을 모으려는 노동자들의 움직임이 위축된다거나 사모펀드로의 매각 반대 여론을 잠재울 수는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홈플러스는 경품행사로 인해 지난달 말 경실련도 홈플러스를 상대로 소송을 시작해, 향후 소비자단체들과 법정공방이 불가피하게 됐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홈플러스의 부정 경품행사로 피해를 본 소비자 685명에 대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한다고밝혔다. 홈플러스와 신한생명보험주식회사, 라이나생명보험주식회사를 공동불법행위의 피고로 했다.

 

피해자 1인당 30만원을 청구금액으로 했다. 앞으로 홈플러스 등의 불법행위 내용이 구체화되면 이에 따른 청구금액은 확장될 예정이다.

 

소비자단체협의회는 "홈플러스와 보험회사들은 자신들의 영향력 및 자신들의 개인정보유출로 인한 피해의 파급력에도 불구하고 고의로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하여 원고들의 개인정보를 유상으로 거래했다"고 주장했다.

 

이번 소송에 앞서 지난달 30일에는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와 진보네트워크센터도 1074명의 홈플러스 회원과 함께 회원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하고 판매·매매한 행위에 대해 홈플러스와 라이나생명보험, 신한생명보험 등을 상대로 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기한 바 있다.

 

관련기사

2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