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홈플러스 깍두기 이어 김치서도 식중독균 검출

URL복사

행정처분 기간 30일에서 45일로 늘어나

홈플러스에서 판매되는 깍두기에 이어 배추김치에서도 식중독균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노연홍)은 홈플러스가 동화식품에 위탁 생산해 판매하는 PB 제품인 '100% 태양초 고춧가루와 의성마늘로 만든 포기김치'에서 식중독균인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가 검출돼 추가로 유통.판매 금지 및 회수조치 했다고 18일 밝혔다.


문제의 제품은 동화식품이 지난달 11일에 생산한 배추김치(유통기한 11월19일)로 총 111.5kg(500g 들이 223봉지)가 생산됐다. 식약청 검가결과 이 제품에서는 기준치(1g당 100마리 이하)의 6배에 가까운 1g당 580마리의 식중독균이 나왔다.


전날 식약청은 동화식품이 위탁 생산한 홈플러스 PB제품 '천일염으로 만들어 아삭하고 시원한 깍두기'에서 기준치의 7배에 달하는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가 검출됐다며 판매 금지한 바 있다.


이에 이번 해당 제품 제조업소 동화식품 및 판매업소 홈플러스는 행정처분 기간이 30일에서 45일로 늘어났다.


식약청은 부적합 판정된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섭취를 중단하고 즉시 판매업소인 홈플러스로 반품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2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