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고객정보 장사'로 231억 꿀꺽 홈플러스...소비자 '뿔났다'

URL복사

소비자단체, '개인정보 불법매매' 집단소송.불매운동 추진



대형 유통업체 홈플러스(사장 도성환)가 경품 행사를 빌미로 수집한 고객정보를 보험사에 불법으로 팔아넘긴 혐의로 적발되자 소비자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다.


소비자단체들은 홈플러스의 대국민 사과와 피해배상 대책을, 경실련은 사업자들의 부당행위 근절을 위해 '집단소송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검찰은 지난 1일 회원정보를 불법 수집하고 보험사에 판매한 혐의로 도성환 홈플러스 대표와 전·현 임직원 등 6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회원정보를 제공받은 보험사 관계자 2명도 재판에 넘겨졌다.


앞서 홈플러스는 2011년 말부터 2014년 7월까지 11차례에 걸쳐 진행된 경품행사에서 고객들의 개인정보 712만건을 부당하게 입수했다. 이후 보험사 7곳에 판매하고 148억원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팔아 넘긴 일반 회원정보는 1694만건에 달했다. 홈플러스는 이 같은 방법으로 고객정보 한 건당 1980원에서 2800원을 받아 3년동안 231억원의 불법수익을 올렸다.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이하 ‘합수단’)의 조사결과, 홈플러스의 경품행사는 겉으로 보기에는 고객 사은행사였지만 사실 응모 고객의 개인정보를 빼내려는 목적이 숨어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품행사에 응모한 소비자들은 자신의 신상정보가 보험사에 넘어간다는 사실을 제대로 알지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에 관해 홈플러스는 응모권 뒷면에 고객이 제3자인 보험사에게 개인정보를 제공한다는 내용을 1㎜의 글씨로 기재해 놨다는 궁색한 변명을 내놨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홈플러스는 고객정보판매를 담당하는 전담팀을 꾸려 조직적으로 운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고객들의 개인정보를 팔아넘긴 홈플러스에 대한 소비자들의 분노가 쇄도하고 있어 이번 대란에 따른 후폭풍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소비자단체들은 집단소송 추진에 나서며 정보유출 소비자들의 피해구제를 조속히 요청했다. 금융소비자원은 홈페이지와 메일 등으로 홈플러스 고객정보유출 피해자들에 대한 피해 접수를 받는다고 밝혔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홈플러스는 비도덕적 행태로 고객의 개인 정보를 수집 했고 더구나 이를 불법적으로 매매했다"며 "정부 당국의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며 홈플러스는 즉각적으로 불법 매매한 피해자 및 판매 정보내역, 유출 시점, 판매 보험사 등에 대한 공개와 함께 대국민 사과와 조속한 피해배상 대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10개 소비자단체는 이번 비도덕적인 사태를 일으킨 홈플러스에 대해 홈플러스 불매운동과 함께 소비자의 권리 침해 및 개인정보 침해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진행을 검토 중에 있으며 향후 검토에 따라 공동 소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소비생활연구원 역시 "더 이상의 개인정보 유출 문제는 용납할 수 없다"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정부와 기업의 근본적인 대책 마련 촉구와 불매운동 등 단체행동도 불사한다는 계획이다.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도 "홈플러스가 이번 개인정보 판매 사태에 대한 진정성이 있다면 피해자에게 개별적으로 연락해 피해를 알려주거나, 적어도 피해 여부를 인터넷 등으로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적절한 조치를 했어야 한다"며 홈플러스 측의 진정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녹색소비자연대는 관련 시민단체와 함께 손해배상 청구나 개인정보 보호법과 소비자기본법 위반으로 단체소송도 불사한다는 계획이다.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는 "홈플러스는 단순 사과문이 아닌 유출된 개인정보 항목과 유출 경위 등에 대해 자세히 알려야 할 것"이라며 "정부와 국회는 소비자들의 피해구제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하며 사업자들의 부당행위 근절을 위해서도 집단소송제도를 도입할 것"을 촉구했다.


또 "개인정보를 침해당한 소비자들의 피해구제를 위한 여러 방안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며 "나아가 집단소송제도 도입을 위한 제도개선 활동 역시 지속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4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