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리온·남양유업 비리 돕던 홍송원, 구속될까

URL복사

서미갤러리 운영하며 동양그룹 부회장 미술품 빼돌린 혐의로 영장실질심사 받아


오리온그룹(회장 담철곤)과 남양유업(회장 홍원식) 등 재벌가와 ‘미술품 커넥션’으로 각종 재계 비리 사건의 중심에 섰던 홍송원 서미갤러리 대표가 또 구속될 위기에 처했다.


이번에는 동양그룹의 미술품 수십 점을 빼돌린 혐의다.

 

홍 대표는 재계의 탈세나 비자금 조성 창구로 그동안 여러 차례 검찰 수사를 받아 왔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16일 동양그룹 이혜경 전 부회장의 미술품을 가압류되기 전에 빼돌려 팔아치운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서미갤러리 홍송원 대표의 영장실질심사를 벌였다.

 

홍 대표는 동양그룹에 대한 법원의 가압류 절차 직전인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이혜경 전 부회장이 빼돌린 미술품 330여 점 가운데 10여 점을 넘겨받아 임의로 매각했다.

 

또 이 가운데 미술품 2점의 판매대금 15억여 원을 횡령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한편 홍 대표는 올해 초 국세청의 특별세무조사를 받은 뒤 30억원 대 탈세 혐의로 기소돼 현재 1심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홍송원 서미갤러리 대표는 지난 2008'삼성 비자금 의혹' 특검팀의 수사를 받으며 유명세를 탔다.

 

수백억 원에 달하는 리히텐슈타인의 작품 '행복한 눈물'을 낙찰받아 삼성에 넘겼으며, 홍라희 리움미술관장에게 미술품 대금을 받지 못했다며 수십억 원대의 소송을 내기도 했다.

 

2011년엔 오리온그룹의 비자금 세탁에 관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지난해에는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의 증여세 탈루 혐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홍 대표가 앤디 워홀의 작품 '재키'25억 원에 구매해 넘겨준 사실이 드러났고, 최근에는 CJ 이재현 회장의 미술품 거래를 대행하며 법인세 30억 원을 탈루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한편, 홍 대표의 구속 여부가 오늘 밤 결정된다.

 

관련기사

7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홈술족을 위해 프라이팬 하나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 ‘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 2종을 출시했다. 지난해 출시한 ‘IFF 한판 닭불고기 간장맛, 고추장맛’에 이어 프라이팬에 쏙 들어가는 크기의 한판 시리즈를새롭게 선보인 것. 두 제품 모두 하림의 고품질 닭고기를 영하 35℃ 이하에서 40분간 개별 급속 동결하는 IFF(Individual Fresh Frozen) 기법으로 신선함을 살리되 닭 특수부위 특유의 냄새가 나지않게 했다.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은 국내산 고춧가루와고추장을 넣은 특제 소스로 만들어 칼칼하고 강렬한 매운맛이 특징이다. 기호에 따라 양파, 대파 등 약간의 야채를 곁들이면 더 풍성하게 즐길 수 있고, 주먹밥, 계란찜, 치즈 등과도 잘 어울린다. ‘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는 닭근위를 마늘과 참기름에볶아 고소한 풍미가 매력적인 제품이다. 자칫 물컹하거나 질길 수 있는 닭근위를 얇게 썬 다음 기름에볶아 쫄깃한 식감을 살렸다. 술 안주는 물론이고 아이들 밥반찬으로도 손색없다. 조리 방법도 간편하다. 프라이팬에 적당량의 식용유를 두르고 냉동 상태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