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홈플러스 노조 "매각보다 소비자 사과가 먼저"

URL복사

기자회견서 임직원에 대한 양해·협조와 진행과정 공개 촉구


홈플러스 노동조합이 매각이전에 불법적인 경영으로 인한 소비자의 피해에 대해 진심어린 사과와 보상을 진행하고 매각과정에 노동조합의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7일 홈플러스 노조는 영등포 노동조합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홈플러스 매각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라는 주문도 함께 했다.

 

홈플러스 노조는 수차례 사실확인을 요청했으나 테스코와 홈플러스는 공식적인 답변을 회피하고 있다며 보도내용과 내부의 움직임을 종합해볼 때 테스코의 홈플러스 매각추진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노조측은 "본사의 불가피한 상황으로 인해 홈플러스를 매각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지만 매각을 한다면 한국의 홈플러스 임직원에게 불가피한 상황에 대해 양해와 협조를 구하는 것이 상식이고 도리"라고 지적했다.


이어 "홈플러스는 대형유통업체 2위 업체로 임직원이 25000여명, 협력업체 2000여개와 수만명 직원의 고용에 영향을 미치고 수백만 한국소비자의 이해관계가 걸려 있는 업체"라며 "대기업의 위상에 걸맞게 매각과정 또한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홈플러스 경영진도 본사의 비밀매각에 대해 책임있게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노조측은 "홈플러스 경영진은 테스코의 이익을 대변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임직원을 대표하며 한국소비자의 이익과 편의를 대변해야 한다""홈플러스 경영진이 테스코본사의 비밀매각추진을 정말 모른다면 무능력한 것이며 알고도 모른 체 한다면 무책임한 태도"라고 비판한 뒤 매각에 대해 책임있게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테스코는 매각이전에 불법적인 경영으로 인한 소비자의 피해에 대해 진심어린 사과와 보상을 진행하고 매각과정에 노동조합의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테스코자본의 일방적인 매각에 반대하는 모든 노동자의 요구를 수렴하고 힘을 하나로 모아서 투쟁해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2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