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리온·LG생건 가공식품 물가 상승 주범?

1차 가공식품 매입 가격 하락에도 출고가격 올려


가공식품의 주원료인 해외 곡물가격은 2012년부터 지속적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지만 오리온(대표 담철곤) 초코파이는 20%가격을 인상하고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의 코카콜라가 올 한해 두 번이나 가격을 올려 소비자단체의 빈축을 사고 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이덕승 회장) 물가감시센터는 국제 곡물가격, 1차 가공식품(밀가루·설탕 등)의 매입가격이 하락했음에도 불구하고, 라면·제빵·과자류·음료 등 2차 가공식품의 출고가격은 그대로 유지되었거나 오히려 인상됐다고 밝혔다.

 

지난해와 2014년 반기의 출고가격을 비교하면 과자류와 음료의 가격 인상이 뚜렷한데, ‘초코파이’(오리온) 20.0%, 새우깡(농심) 8.2%, 뽀또(크라운제과) 5.3%, 양파링(농심) 3.3%의 출고가격이 인상되었으며, 음료인 코카콜라(LG생활건강)의 출고가격도 큰 폭(5.5%)으로 인상됐다.


특히, 코카콜라의 경우 지난 1월 일부 제품 가격을 6.5% 인상한 데 이어 이달 일부 제품 출고가를 평균 5.9% 또 다시 올렸다.

 

코카콜라는 최근 2~3년간 큰 폭의 가격인상을 기록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올해에만 무려 10%의 가격이 올랐다.


LG생활건강은 올해 1월 음료 31개 품목의 출고가격을 평균 6.5% 인상했고 12월에도 22개 품목의 출고가를 평균 5.9% 올린다고 발표했다. 주원재인 설탕의 가격과는 상관없이 가격 인상이 계속 이루어진 셈이다.

 

소비자단체협의회 관계자는 “2차 가공식품의 출고가격과 원재료가격 사이의 심각한 비대칭성은 우리나라 식품산업의 특징인 독과점 시장구조에 기인한다면서 소수의 업체가 막대한 시장지배력을 행사해 업체 간 가격경쟁보다는 암묵적인 동조 하에 가격을 조정할 수 있는 유인이 발생하기 쉬우므로, 원재료가격 하락 시에도 곡물가격 및 1차 가공식품 출고가의 하락분을 흡수하며 기업의 마진을 증가시키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4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지평주조, 프리미엄 막걸리 ‘푼주(PUNJU)’ 3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지평주조가 프리미엄 막걸리 3종을 선보인다. 이번에 출시하는 프리미엄 막걸리는 ‘석탄주’, ‘부의주’, ‘백화주’ 총 3종으로, 선조들의 주조 방식에 현대적인 제조공법을 접목시켜 새롭게 재현했으며, 재료에서 오는 자연 감미와 감칠맛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석탄주(惜呑酒)’는 ‘그 향과 맛이 너무 좋아 입에 머금고 차마 삼키기 아까워 탄식한다’라는 의미에서 비롯된 술로, 가벼우면서도 자연적으로 나오는 탄산감이 식전과 식사 중에 입 안을 정리하기에 좋다. 알코올 도수는 일반 막걸리보다 약 2배 이상 높은 12도로, 은은한 단맛과 산미, 단정한 바디감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부의주(浮蟻酒)’는 발효 시 떠오르는 찹쌀의 모습, 음식과 어우러지는 술의 텍스쳐가 모두 ‘하늘에 뜬 구름’과 같다고 해서 이름이 붙어졌다. 알코올 도수 8.5도이며 부드러운 목넘김과 잔잔한 여운의 단 맛으로 식전, 식중 모든 요리에 잘 어울리는 만능 술이라고 할 수 있다. ‘백화주(百花酒)’는 알코올 도수 8.5도로 술병을 따면 ‘꽃으로 가득한 뜰의 향기처럼 신선한 향취’가 느껴진다. 풍성하고 기분 좋은 단 맛을 자랑해 따로 마시거나 마지막 디저트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