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리온 담철곤-이화경, 책임회피 '부창부수'

URL복사

등기이사 책임 피하고 오너 권한 누리려는 꼼수 논란

오리온그룹 최대주주인 담철곤 회장과 이화경 부회장 부부가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났다.

 

이를 두고 등기이사에게 주어지는 책임은 회피하려는 꼼수가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특히, 박근혜 정부가 시작되고 대기업 오너일가에 대한 책임이 강화된 상황속에서 법적 책임을 떠안아야 하는 등기이사직을 유지하는 것이 부담으로 작용했을 것이라는 예측이 지배적이다.

 

오리온측은 “담철곤 회장과 이화강 부회장이 해외법인을 포함한 경영 총괄에 전념하고 전문경영진의 의사 결정권을 강화하고 경영이 안정된 오리온을 제외한 다른 계열사는 오너일가 경영체제가 필요해 다른 등기이사직은 유지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또, 화교 출신인 담 회장이 중국 사업에 주력하고 이 부회장은 베트남 등 다른 동남아시아 사업에 힘을 쏟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지난달 국정감사에서는 김현숙 의원이 밝힌 자료에 따르면 담철곤 회장은 지난 2012년 오리온으로부터 매달 5억1761만원의 급여를 받아 온 것으로 드러났다.

 

여기에 금융위원회는 내년부터 5억원이상 연봉을 받는 등기이사의 보수 내역을 낱낱이 공개할 것이라고 발표해 횡령 등의 문제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담철곤 회장에게 유리하지 않은 상황이다.

 

담 회장은 회사 돈 300억원을 유용한 혐의를 받아 올해 4월 담 회장이 지난 4월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3년·집유 5년 원심 확정받았으며, 고가 미술품을 법인자금으로 매입하고 람보르기니 등 고급 승용차를 계열사 자금으로 리스해 사용하는 등 총 226억원을 횡령하고 74억원을 유용한 혐의로 2011년 6월 구속 기소된 바 있다.

 

재계 관계자는 “화교출신이라는 강점을 살려 재직 당시 이미 중국시장에 활발히 진출했고 동남아시아는 오리온제과의 주력 사업시장이 아니기 때문에 설득력이 떨어진다”며 “등기이사에서 물러나도 여전히 담철곤 회장과 이화경 부회장 부부가 최대주주인 사실은 변하지 않기 때문에 달라질 것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리온은 계열사 27곳을 거느리고 있으며 총 자산규모 2조6000억원에 연간 매출액이 2조4000억원 규모로 창업자 이양구 전 동양그룹 회장이 물려준 동양제과를 둘째 딸 이화경 씨와 담철곤 회장 부부가 물려받아 현재의 오리온 그룹으로 키워냈다.

관련기사

1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홈술족을 위해 프라이팬 하나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 ‘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 2종을 출시했다. 지난해 출시한 ‘IFF 한판 닭불고기 간장맛, 고추장맛’에 이어 프라이팬에 쏙 들어가는 크기의 한판 시리즈를새롭게 선보인 것. 두 제품 모두 하림의 고품질 닭고기를 영하 35℃ 이하에서 40분간 개별 급속 동결하는 IFF(Individual Fresh Frozen) 기법으로 신선함을 살리되 닭 특수부위 특유의 냄새가 나지않게 했다.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은 국내산 고춧가루와고추장을 넣은 특제 소스로 만들어 칼칼하고 강렬한 매운맛이 특징이다. 기호에 따라 양파, 대파 등 약간의 야채를 곁들이면 더 풍성하게 즐길 수 있고, 주먹밥, 계란찜, 치즈 등과도 잘 어울린다. ‘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는 닭근위를 마늘과 참기름에볶아 고소한 풍미가 매력적인 제품이다. 자칫 물컹하거나 질길 수 있는 닭근위를 얇게 썬 다음 기름에볶아 쫄깃한 식감을 살렸다. 술 안주는 물론이고 아이들 밥반찬으로도 손색없다. 조리 방법도 간편하다. 프라이팬에 적당량의 식용유를 두르고 냉동 상태의

배너